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허리케인 ‘샌디’ 당시 트윗 2천만 건 넘어서
입력 2012.11.05 (10:43) 수정 2012.11.05 (19:22) 국제
트위터 본사는 허리케인 샌디가 미국 동부를 강타한 지난 1일부터 3일까지 트위터 이용자들이 2천만 건 이상의 트윗을 보낸 것으로 집계됐다고 밝혔습니다.

이 수치는 올해 가장 큰 행사였던 지난 2월 슈퍼볼 당시 천 370만 트윗을 훨씬 능가하는 것입니다.

변압기 폭발로 전기 공급이 중단됐던 지난 29일에는 뉴욕의 트위터 이용자들이 스마트폰으로 올린 타임라인이 저녁 9시 때쯤 사상 최고를 기록하기도 했습니다.
  • 허리케인 ‘샌디’ 당시 트윗 2천만 건 넘어서
    • 입력 2012-11-05 10:43:15
    • 수정2012-11-05 19:22:41
    국제
트위터 본사는 허리케인 샌디가 미국 동부를 강타한 지난 1일부터 3일까지 트위터 이용자들이 2천만 건 이상의 트윗을 보낸 것으로 집계됐다고 밝혔습니다.

이 수치는 올해 가장 큰 행사였던 지난 2월 슈퍼볼 당시 천 370만 트윗을 훨씬 능가하는 것입니다.

변압기 폭발로 전기 공급이 중단됐던 지난 29일에는 뉴욕의 트위터 이용자들이 스마트폰으로 올린 타임라인이 저녁 9시 때쯤 사상 최고를 기록하기도 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