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플로리다 조기 투표소 한곳서 연장 투표
입력 2012.11.05 (10:43) 수정 2012.11.05 (19:22) 국제
미국 법원이 플로리다주의 조기투표소 한 곳에서의 연장투표를 허용했습니다.

플로리다주 오렌지카운티의 빌 카울스 선거관리책임자는 법원의 결정에 따라 선거구 내 윈터 파크 도서관 투표소에서 현지시간 4일 유권자들에게 임시 투표용지를 제공한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플로리다주의 민주당원들은 팜비치와 마이애미-데이드, 브로워드 카운티에서 조기투표 시간을 연장해 달라는 긴급 소송을 제기했습니다.

마이애미-데이드와 팜비치의 선거당국은 조기투표 종료이후 투표장을 찾는 유권자들에게 부재자투표를 할 수 있도록 안내하겠다는 계획입니다.

오하이오주에서는 지정된 신분증을 소지하지 않으면 정해진 투표소가 아닌 다른 투표소를 찾은 유권자에게 임시 투표용지를 지급하지 않겠다는 오하이오 주정부의 지시에 대해 노숙자연맹과 서비스업 노동자 국제조합 등 두 단체가 법원에 소송을 냈습니다.

이들은 판례상으로도 유권자가 정해진 투표소가 아닌 다른 곳에서 투표하더라도 유효표로 인정한다는 판례로 봤을 때도 주정부의 방침이 선거관리당국의 실수를 유권자에게 전가하는 처사라고 주장했습니다.
  • 美 플로리다 조기 투표소 한곳서 연장 투표
    • 입력 2012-11-05 10:43:17
    • 수정2012-11-05 19:22:40
    국제
미국 법원이 플로리다주의 조기투표소 한 곳에서의 연장투표를 허용했습니다.

플로리다주 오렌지카운티의 빌 카울스 선거관리책임자는 법원의 결정에 따라 선거구 내 윈터 파크 도서관 투표소에서 현지시간 4일 유권자들에게 임시 투표용지를 제공한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플로리다주의 민주당원들은 팜비치와 마이애미-데이드, 브로워드 카운티에서 조기투표 시간을 연장해 달라는 긴급 소송을 제기했습니다.

마이애미-데이드와 팜비치의 선거당국은 조기투표 종료이후 투표장을 찾는 유권자들에게 부재자투표를 할 수 있도록 안내하겠다는 계획입니다.

오하이오주에서는 지정된 신분증을 소지하지 않으면 정해진 투표소가 아닌 다른 투표소를 찾은 유권자에게 임시 투표용지를 지급하지 않겠다는 오하이오 주정부의 지시에 대해 노숙자연맹과 서비스업 노동자 국제조합 등 두 단체가 법원에 소송을 냈습니다.

이들은 판례상으로도 유권자가 정해진 투표소가 아닌 다른 곳에서 투표하더라도 유효표로 인정한다는 판례로 봤을 때도 주정부의 방침이 선거관리당국의 실수를 유권자에게 전가하는 처사라고 주장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