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만취 승객만 골라 스마트폰 훔친 택시기사 9명 검거
입력 2012.11.05 (12:47) 수정 2012.11.05 (19:52) 사회
만취한 승객만 골라 태운 뒤 스마트폰 등을 훔친 혐의로 택시기사들이 무더기로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서울 광진경찰서는 절도 혐의 등으로 택시기사 48살 윤 모씨를 구속하고 48살 김 모씨 등 택시기사 8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윤 씨는 지난달 26일 새벽, 서울 북창동에서 만취한 승객을 택시에 태운 뒤 지갑과 현금 2만 7천 원을 훔치고, 지난 7월부터 최근까지 동료 택시기사가 훔친 시가 천5백만 원 상당의 스마트폰 18대를 사들인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김 씨 등 택시기사 8명은 만취한 승객으로부터 스마트폰을 훔치거나 승객이 두고 내린 스마트폰을 가로채는 등 천6백만 원 상당의 스마트폰 18대를 훔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윤 씨 등 택시기사 9명은 친목 모임을 만든 뒤 서울 서교동과 홍익대 인근에서 택시 전조등을 끄고 대기했다가 기사들끼리 순서를 정해 돌아가며 취객을 골라 태운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 만취 승객만 골라 스마트폰 훔친 택시기사 9명 검거
    • 입력 2012-11-05 12:47:02
    • 수정2012-11-05 19:52:57
    사회
만취한 승객만 골라 태운 뒤 스마트폰 등을 훔친 혐의로 택시기사들이 무더기로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서울 광진경찰서는 절도 혐의 등으로 택시기사 48살 윤 모씨를 구속하고 48살 김 모씨 등 택시기사 8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윤 씨는 지난달 26일 새벽, 서울 북창동에서 만취한 승객을 택시에 태운 뒤 지갑과 현금 2만 7천 원을 훔치고, 지난 7월부터 최근까지 동료 택시기사가 훔친 시가 천5백만 원 상당의 스마트폰 18대를 사들인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김 씨 등 택시기사 8명은 만취한 승객으로부터 스마트폰을 훔치거나 승객이 두고 내린 스마트폰을 가로채는 등 천6백만 원 상당의 스마트폰 18대를 훔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윤 씨 등 택시기사 9명은 친목 모임을 만든 뒤 서울 서교동과 홍익대 인근에서 택시 전조등을 끄고 대기했다가 기사들끼리 순서를 정해 돌아가며 취객을 골라 태운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