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만취 승객만 골라 스마트폰 훔친 택시기사들 검거
입력 2012.11.05 (13:05) 수정 2012.11.05 (19:52)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심야시간에 만취 승객만 골라태운 뒤 '스마트폰'을 훔친 택시기사들이 무더기로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김지숙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서울 광진경찰서는 만취 승객들의 금품을 훔친 혐의로 택시기사 48살 윤 모씨를 구속하고 48살 김 모씨 등 택시기사 8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윤 씨는 지난달 26일 새벽, 서울 북창동에서 만취한 승객을 택시에 태운 뒤 지갑과 현금 2만 7천 원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윤 씨는 또, 지난달 27일 새벽, 서울 서교동에서 동료 택시기사가 훔친 스마트폰을 사들이는 등 지난 7월부터 최근까지 천5백만 원 상당의 스마트폰 18대를 사들인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윤 씨는 새벽 시간대 술 취한 승객이 많은 서울 홍대입구와 북창동,강남 일대에서 동료 기사들이 승객으로부터 훔친 스마트폰을 가져오면 현장에서 바로 사들여온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또 불구속 입건된 48살 김모 씨 등 택시기사 8명은 만취한 승객으로부터 스마트폰을 훔치거나 승객이 두고 내린 스마트폰을 가로채는 등 천6백만 원 상당의 스마트폰 18대를 훔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윤 씨 등 택시기사 9명은 친목 모임을 만든 뒤 서울 서교동과 홍익대 인근에서 택시 전조등을 끄고 대기했다가 기사들끼리 순서를 정해 취객을 골라 태운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KBS 뉴스 김지숙입니다.
  • 만취 승객만 골라 스마트폰 훔친 택시기사들 검거
    • 입력 2012-11-05 13:05:59
    • 수정2012-11-05 19:52:56
    뉴스 12
<앵커 멘트>

심야시간에 만취 승객만 골라태운 뒤 '스마트폰'을 훔친 택시기사들이 무더기로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김지숙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서울 광진경찰서는 만취 승객들의 금품을 훔친 혐의로 택시기사 48살 윤 모씨를 구속하고 48살 김 모씨 등 택시기사 8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윤 씨는 지난달 26일 새벽, 서울 북창동에서 만취한 승객을 택시에 태운 뒤 지갑과 현금 2만 7천 원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윤 씨는 또, 지난달 27일 새벽, 서울 서교동에서 동료 택시기사가 훔친 스마트폰을 사들이는 등 지난 7월부터 최근까지 천5백만 원 상당의 스마트폰 18대를 사들인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윤 씨는 새벽 시간대 술 취한 승객이 많은 서울 홍대입구와 북창동,강남 일대에서 동료 기사들이 승객으로부터 훔친 스마트폰을 가져오면 현장에서 바로 사들여온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또 불구속 입건된 48살 김모 씨 등 택시기사 8명은 만취한 승객으로부터 스마트폰을 훔치거나 승객이 두고 내린 스마트폰을 가로채는 등 천6백만 원 상당의 스마트폰 18대를 훔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윤 씨 등 택시기사 9명은 친목 모임을 만든 뒤 서울 서교동과 홍익대 인근에서 택시 전조등을 끄고 대기했다가 기사들끼리 순서를 정해 취객을 골라 태운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KBS 뉴스 김지숙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