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 서초구 전셋값 3.3㎡당 1,200만 원 돌파
입력 2012.11.05 (13:06) 수정 2012.11.05 (17:09)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올해 가을 전세난이 가장 심하다고 알려진 서울 서초구의 전셋값이 3.3천㎡에 천2백만 원을 넘어섰습니다.



가을철인데다 재건축으로 인한 이사 수요 때문이라는 분석입니다.



윤영란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부동산 1번지가 서울의 구별 아파트 전세가격을 조사한 결과, 서초구가 3.3㎡에 천201만원으로 가장 높았다고 밝혔습니다.



서초구 아파트의 3.3㎡ 평균 전셋값은 지난 2010년 5월 천만 원을, 지난해 2월 천100만원을 돌파한 데 이어 천200만원 선까지 넘어섰습니다.



9월부터 가을철 이사 수요와 잠원동 대림아파트 등 재건축 이주 수요가 겹쳐 가격을 끌어올렸다는 분석입니다.



서초구 다음으로는 강남구가 천199만원, 송파구가 천26만원으로 그 뒤를 이었고, 용산구 960만원, 양천구 910만원, 중구 909만 원 순이었습니다.



반면 금천구는 549만 원, 도봉구 567만 원으로 3.3㎡ 전셋값이 서초구와 강남구의 절반에도 못 미쳤습니다.



서울 전체의 아파트 평균 전세가격은 3.3㎡에 818만원이었습니다.



부동산1번는 전세 비수기인 11월로 접어들면서 이사 수요는 줄겠지만 재건축 이주 수요가 많은 서초구 등에서는 전셋값 상승세가 확산될 우려가 있다고 내다보고 있습니다.



KBS 뉴스 윤영란입니다.
  • 서울 서초구 전셋값 3.3㎡당 1,200만 원 돌파
    • 입력 2012-11-05 13:06:04
    • 수정2012-11-05 17:09:41
    뉴스 12
<앵커 멘트>



올해 가을 전세난이 가장 심하다고 알려진 서울 서초구의 전셋값이 3.3천㎡에 천2백만 원을 넘어섰습니다.



가을철인데다 재건축으로 인한 이사 수요 때문이라는 분석입니다.



윤영란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부동산 1번지가 서울의 구별 아파트 전세가격을 조사한 결과, 서초구가 3.3㎡에 천201만원으로 가장 높았다고 밝혔습니다.



서초구 아파트의 3.3㎡ 평균 전셋값은 지난 2010년 5월 천만 원을, 지난해 2월 천100만원을 돌파한 데 이어 천200만원 선까지 넘어섰습니다.



9월부터 가을철 이사 수요와 잠원동 대림아파트 등 재건축 이주 수요가 겹쳐 가격을 끌어올렸다는 분석입니다.



서초구 다음으로는 강남구가 천199만원, 송파구가 천26만원으로 그 뒤를 이었고, 용산구 960만원, 양천구 910만원, 중구 909만 원 순이었습니다.



반면 금천구는 549만 원, 도봉구 567만 원으로 3.3㎡ 전셋값이 서초구와 강남구의 절반에도 못 미쳤습니다.



서울 전체의 아파트 평균 전세가격은 3.3㎡에 818만원이었습니다.



부동산1번는 전세 비수기인 11월로 접어들면서 이사 수요는 줄겠지만 재건축 이주 수요가 많은 서초구 등에서는 전셋값 상승세가 확산될 우려가 있다고 내다보고 있습니다.



KBS 뉴스 윤영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