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불면증, 심장 발작·뇌졸중 위험 높아
입력 2012.11.05 (13:47) 수정 2012.11.05 (21:16) 연합뉴스
불면증이 심장발작 또는 뇌졸중 위험도를 높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타이완 재향군인병원인 대북영민총의원(臺北榮民總醫院) 연구팀이 45세 이상 불면증 환자 1만1천명과 불면증이 없는 3만2천명의 4년 간 조사자료를 분석한 결과 불면증 환자의 심장발작 또는 뇌졸중 발생률이 정상수면을 취하는 사람에 비해 평균 2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헬스데이 뉴스가 4일 보도했다.



심장발작 발생률은 불면증 그룹이 1.6%로 대조군의 0.76%에 비해 2배 이상 높게 나타났다.



뇌졸중 발생률 역시 불면증 그룹이 11.2%로 대조군의 6.5%에 비해 2배 높았다.



이는 불면증이 심장발작, 뇌졸중 같은 심혈관질환 위험 증가와 연관이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연구팀은 지적했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린 미국심장학회(American Heart Association) 학술회의에서 발표됐다.
  • 불면증, 심장 발작·뇌졸중 위험 높아
    • 입력 2012-11-05 13:47:58
    • 수정2012-11-05 21:16:15
    연합뉴스
불면증이 심장발작 또는 뇌졸중 위험도를 높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타이완 재향군인병원인 대북영민총의원(臺北榮民總醫院) 연구팀이 45세 이상 불면증 환자 1만1천명과 불면증이 없는 3만2천명의 4년 간 조사자료를 분석한 결과 불면증 환자의 심장발작 또는 뇌졸중 발생률이 정상수면을 취하는 사람에 비해 평균 2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헬스데이 뉴스가 4일 보도했다.



심장발작 발생률은 불면증 그룹이 1.6%로 대조군의 0.76%에 비해 2배 이상 높게 나타났다.



뇌졸중 발생률 역시 불면증 그룹이 11.2%로 대조군의 6.5%에 비해 2배 높았다.



이는 불면증이 심장발작, 뇌졸중 같은 심혈관질환 위험 증가와 연관이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연구팀은 지적했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린 미국심장학회(American Heart Association) 학술회의에서 발표됐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