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 샤프, 정부 구제금융 요청 가능성
입력 2012.11.05 (16:48) 수정 2012.11.05 (19:22) 국제
최근 대규모 적자를 발표한 일본 전자업체 샤프가 정부에 구제 금융을 요청할 가능성이 있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보도했습니다.

통신은 기업회생자문업체 관계자의 말을 빌어 샤프가 내년에 2천억 엔, 우리 돈 2조 7천여억 원 규모의 전환사채를 막아야하고, 최근엔 670억 엔 규모의 투자 유치에 실패하면서 정부에 자금 지원을 요청할 수도 있다고 전했습니다.

일본 전자업계가 수요 감소와 삼성전자와의 경쟁, 기록적인 엔고 등으로 고전하고 있는 가운데 샤프는 지난 상반기 천 30억 엔의 영업 손실을 기록했습니다.

한편, 블룸버그는 시장정보제공업체를 인용해 5년 내 샤프의 부도 가능성이 95%로 나타났다고 전했습니다.
  • 日 샤프, 정부 구제금융 요청 가능성
    • 입력 2012-11-05 16:48:36
    • 수정2012-11-05 19:22:36
    국제
최근 대규모 적자를 발표한 일본 전자업체 샤프가 정부에 구제 금융을 요청할 가능성이 있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보도했습니다.

통신은 기업회생자문업체 관계자의 말을 빌어 샤프가 내년에 2천억 엔, 우리 돈 2조 7천여억 원 규모의 전환사채를 막아야하고, 최근엔 670억 엔 규모의 투자 유치에 실패하면서 정부에 자금 지원을 요청할 수도 있다고 전했습니다.

일본 전자업계가 수요 감소와 삼성전자와의 경쟁, 기록적인 엔고 등으로 고전하고 있는 가운데 샤프는 지난 상반기 천 30억 엔의 영업 손실을 기록했습니다.

한편, 블룸버그는 시장정보제공업체를 인용해 5년 내 샤프의 부도 가능성이 95%로 나타났다고 전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