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타이완 “농심 라면 무해”…판매 허용
입력 2012.11.05 (16:48) 국제
타이완 당국이 발암 물질인 벤조피렌 검출 논란을 빚은 농심 라면 제품의 판매 재개를 허용했습니다.

타이완 보건당국은 "농심 너구리 라면 제품을 검사한 결과 수프에서 미량의 벤조피렌이 나왔으나 이는 가열 과정에서 자연 생성되는 것으로 해가 없는 것으로 판단됐다"면서 이같이 결정했습니다.

중국과 홍콩 당국도 최근 자체 조사 결과, 농심 라면에서 유해물질이 검출되지 않았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 타이완 “농심 라면 무해”…판매 허용
    • 입력 2012-11-05 16:48:37
    국제
타이완 당국이 발암 물질인 벤조피렌 검출 논란을 빚은 농심 라면 제품의 판매 재개를 허용했습니다.

타이완 보건당국은 "농심 너구리 라면 제품을 검사한 결과 수프에서 미량의 벤조피렌이 나왔으나 이는 가열 과정에서 자연 생성되는 것으로 해가 없는 것으로 판단됐다"면서 이같이 결정했습니다.

중국과 홍콩 당국도 최근 자체 조사 결과, 농심 라면에서 유해물질이 검출되지 않았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