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시의회, 최필립 이사장 행정감사 증인 채택
입력 2012.11.05 (18:59) 사회
서울시의회 교육위원회가 오는 13일 행정감사에 정수장학회 최필립 이사장과 고 김지태 회장 유족인 김영철 씨 등을 증인과 참고인으로 채택했습니다.

서울시의회 교육위는 13일 열리는 행정감사에 최필립 이사장 등을 불러 정수장학회 사회 환원 문제를 집중 조사할 예정입니다.

또 지난 1998년과 1999년 박근혜 전 이사장이 실비를 초과한 섭외비 2억 3천만 원을 받은 사실이 서울시교육청 감사에서 적발됐지만 반환조치 하지 않은 사안도 조사할 계획입니다.

시의회는 박근혜 전 이사장에 대해서는 여당의 대통령 후보임을 고려해 서면으로 질의와 답변을 전달하기로 했습니다.
  • 서울시의회, 최필립 이사장 행정감사 증인 채택
    • 입력 2012-11-05 18:59:51
    사회
서울시의회 교육위원회가 오는 13일 행정감사에 정수장학회 최필립 이사장과 고 김지태 회장 유족인 김영철 씨 등을 증인과 참고인으로 채택했습니다.

서울시의회 교육위는 13일 열리는 행정감사에 최필립 이사장 등을 불러 정수장학회 사회 환원 문제를 집중 조사할 예정입니다.

또 지난 1998년과 1999년 박근혜 전 이사장이 실비를 초과한 섭외비 2억 3천만 원을 받은 사실이 서울시교육청 감사에서 적발됐지만 반환조치 하지 않은 사안도 조사할 계획입니다.

시의회는 박근혜 전 이사장에 대해서는 여당의 대통령 후보임을 고려해 서면으로 질의와 답변을 전달하기로 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