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휴머니즘 산악인’ 엄홍길 감동 산행
입력 2012.11.05 (22:07) 수정 2012.11.05 (22:14)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산악인 엄홍길씨가 네팔 안나푸르나에 짓고 있는 휴먼스쿨을 방문해 현지 어린이들을 격려했습니다.

또,후배 산악인 고 박영석 대장의 추모탑을 찾는 등 감동의 산행을 펼쳤습니다

히말라야 안나푸르나에서 심병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해발 8,091m의 히말라야 고산 안나푸르나 산기슭.

엄홍길씨가 한창 공사중인 휴먼스쿨 4호를 방문했습니다.

엄홍길씨는 낡은 교실에서 공부하고 있는 어린이들을 격려하며 힘을 불어넣었습니다.

<인터뷰> 엄홍길 : "이 어린이들이 교육을 잘 받고 잘 자라서 훌륭한 애들이 됐으면 한다"

어린이들도 8천m 16개봉을 오른 산악 영웅 엄홍길씨에게 감사함을 나타냈습니다.

<인터뷰> 파르밀라 : "엄홍길씨가 학교 지어 주셔서 매우 고맙습니다"

엄홍길씨는 발걸음을 계속해 지난해 박영석 대장 등 후배 3명이 실종된 안나푸르나 베이스캠프까지 올랐습니다.

최근 세워진 위령탑 앞에서 후배들의 넋을 위로하며 감동의 산행을 펼쳤습니다.

<인터뷰> 엄홍길 : "너희들과 함께 등반했던 기억도 난다. 편하고 따뜻하게 잘 있어라"

한국산악을 대표하는 엄홍길씨의 휴머니즘 행보가 추운 히말라야에서 훈훈한 바람을 일으키고 있습니다.

안나푸르나에서 KBS 뉴스 심병일입니다.
  • ‘휴머니즘 산악인’ 엄홍길 감동 산행
    • 입력 2012-11-05 22:07:05
    • 수정2012-11-05 22:14:17
    뉴스 9
<앵커 멘트>

산악인 엄홍길씨가 네팔 안나푸르나에 짓고 있는 휴먼스쿨을 방문해 현지 어린이들을 격려했습니다.

또,후배 산악인 고 박영석 대장의 추모탑을 찾는 등 감동의 산행을 펼쳤습니다

히말라야 안나푸르나에서 심병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해발 8,091m의 히말라야 고산 안나푸르나 산기슭.

엄홍길씨가 한창 공사중인 휴먼스쿨 4호를 방문했습니다.

엄홍길씨는 낡은 교실에서 공부하고 있는 어린이들을 격려하며 힘을 불어넣었습니다.

<인터뷰> 엄홍길 : "이 어린이들이 교육을 잘 받고 잘 자라서 훌륭한 애들이 됐으면 한다"

어린이들도 8천m 16개봉을 오른 산악 영웅 엄홍길씨에게 감사함을 나타냈습니다.

<인터뷰> 파르밀라 : "엄홍길씨가 학교 지어 주셔서 매우 고맙습니다"

엄홍길씨는 발걸음을 계속해 지난해 박영석 대장 등 후배 3명이 실종된 안나푸르나 베이스캠프까지 올랐습니다.

최근 세워진 위령탑 앞에서 후배들의 넋을 위로하며 감동의 산행을 펼쳤습니다.

<인터뷰> 엄홍길 : "너희들과 함께 등반했던 기억도 난다. 편하고 따뜻하게 잘 있어라"

한국산악을 대표하는 엄홍길씨의 휴머니즘 행보가 추운 히말라야에서 훈훈한 바람을 일으키고 있습니다.

안나푸르나에서 KBS 뉴스 심병일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