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인삼류’ 힘 떨어졌나?…올해 수출액 24% 급감
입력 2012.11.11 (09:05) 수정 2012.11.11 (15:16) 경제
올해 인삼류 수출이 지난해보다 크게 감소할 것으로 보입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aT는 올해 들어 지난달까지 인삼류 수출액이 모두 1억2천5백49만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3.7% 감소했다고 밝혔습니다.

인삼음료 수출금액은 지난해보다 9.9% 증가했지만 전체 수출액의 절반 가량을 차지하는 홍삼이 지난해보다 42.2% 감소한 것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입니다.

aT는 지난해 한국인삼공사가 중국에 50개 매장을 열면서 들여놓은 홍삼이 아직 다 소진되지 않았고 중화권의 경기 부진으로 뿌리삼 수요가 감소한 것이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국내 홍삼 판매 역시 지난 7월과 8월 잇따라 감소세를 보이는 등 악화되고 있어 인삼공사의 3분기 매출액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4.1%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 ‘인삼류’ 힘 떨어졌나?…올해 수출액 24% 급감
    • 입력 2012-11-11 09:05:15
    • 수정2012-11-11 15:16:05
    경제
올해 인삼류 수출이 지난해보다 크게 감소할 것으로 보입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aT는 올해 들어 지난달까지 인삼류 수출액이 모두 1억2천5백49만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3.7% 감소했다고 밝혔습니다.

인삼음료 수출금액은 지난해보다 9.9% 증가했지만 전체 수출액의 절반 가량을 차지하는 홍삼이 지난해보다 42.2% 감소한 것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입니다.

aT는 지난해 한국인삼공사가 중국에 50개 매장을 열면서 들여놓은 홍삼이 아직 다 소진되지 않았고 중화권의 경기 부진으로 뿌리삼 수요가 감소한 것이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국내 홍삼 판매 역시 지난 7월과 8월 잇따라 감소세를 보이는 등 악화되고 있어 인삼공사의 3분기 매출액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4.1%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