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금융권 3년째 ‘감원 한파’…올해 3,400여 명 조정
입력 2012.11.11 (09:05) 수정 2012.11.11 (15:51) 경제
국내 금융사들이 극심한 경기 불황의 여파로 올해 최대 3천4백여명의 인력을 줄이기로 했습니다.

금융권에 따르면 인력 감축 규모는 외국계를 포함한 은행이 천8백여 명, 생명·손해보험사가 6백여 명 카드·캐피탈이 천여 명으로 예상됩니다.

이는 금융권 종사자 17만 여명의 2% 수준으로 세계 금융위기 이후인 지난 2010년과 2011년 금융권의 감원 규모는 5천여 명이었습니다.

하지만 은행과 보험, 카드사들이 연봉이 적은 신입사원을 평년 수준으로 채용할 예정이어서 금융권 종사자 총원은 유지될 전망입니다.
  • 금융권 3년째 ‘감원 한파’…올해 3,400여 명 조정
    • 입력 2012-11-11 09:05:15
    • 수정2012-11-11 15:51:35
    경제
국내 금융사들이 극심한 경기 불황의 여파로 올해 최대 3천4백여명의 인력을 줄이기로 했습니다.

금융권에 따르면 인력 감축 규모는 외국계를 포함한 은행이 천8백여 명, 생명·손해보험사가 6백여 명 카드·캐피탈이 천여 명으로 예상됩니다.

이는 금융권 종사자 17만 여명의 2% 수준으로 세계 금융위기 이후인 지난 2010년과 2011년 금융권의 감원 규모는 5천여 명이었습니다.

하지만 은행과 보험, 카드사들이 연봉이 적은 신입사원을 평년 수준으로 채용할 예정이어서 금융권 종사자 총원은 유지될 전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