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내년 외교부 독도 예산 국회서 20억 원 증액
입력 2012.11.11 (09:59) 수정 2012.11.11 (15:05) 정치
독도가 우리 고유의 영토란 사실을 대외적으로 알리고 역사적인 근거를 찾는 데 사용할 외교통상부의 내년도 독도 예산이 국회 상임위에서 대폭 증액됐습니다.

외교부는 국회 외교통상통일위원회가 지난 9일 독도 관련 영토주권 수호사업 예산 62억 2천만 원을 의결했으며 이는 당초 정부가 제출했던 예산안보다 20억 원 늘어난 액수라고 밝혔습니다 .

이에 따라 내년도 외교부의 독도 예산은 올해 23억 2천만 원에 비하면 세배 가까이 늘게 됩니다.

외통위는 일본의 전방위적인 독도 공세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국제법 전문가와 정치인, 언론인 등 주요 국가의 여론 주도층을 대상으로 한 네트워크 구축을 강화해야 하기 때문에 독도 예산을 늘렸다고 밝혔습니다.

정부의 영토주권 수호사업은 지난 2003년 '영유권 공고화 사업'으로 2억 5천만 원의 첫 예산이 편성됐으며 2009년 12억 천7백만 원, 2011년 23억 6천9백만 원으로 계속 증액돼왔습니다.

한편, 일본 언론들은 일본 외무성이 독도 홍보를 위해 내년도 영토 문제 대책비로 6억엔, 우리 돈 85억 원을 편성할 예정이라고 보도했습니다.
  • 내년 외교부 독도 예산 국회서 20억 원 증액
    • 입력 2012-11-11 09:59:22
    • 수정2012-11-11 15:05:22
    정치
독도가 우리 고유의 영토란 사실을 대외적으로 알리고 역사적인 근거를 찾는 데 사용할 외교통상부의 내년도 독도 예산이 국회 상임위에서 대폭 증액됐습니다.

외교부는 국회 외교통상통일위원회가 지난 9일 독도 관련 영토주권 수호사업 예산 62억 2천만 원을 의결했으며 이는 당초 정부가 제출했던 예산안보다 20억 원 늘어난 액수라고 밝혔습니다 .

이에 따라 내년도 외교부의 독도 예산은 올해 23억 2천만 원에 비하면 세배 가까이 늘게 됩니다.

외통위는 일본의 전방위적인 독도 공세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국제법 전문가와 정치인, 언론인 등 주요 국가의 여론 주도층을 대상으로 한 네트워크 구축을 강화해야 하기 때문에 독도 예산을 늘렸다고 밝혔습니다.

정부의 영토주권 수호사업은 지난 2003년 '영유권 공고화 사업'으로 2억 5천만 원의 첫 예산이 편성됐으며 2009년 12억 천7백만 원, 2011년 23억 6천9백만 원으로 계속 증액돼왔습니다.

한편, 일본 언론들은 일본 외무성이 독도 홍보를 위해 내년도 영토 문제 대책비로 6억엔, 우리 돈 85억 원을 편성할 예정이라고 보도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