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영주골프, ‘기상 악화 탓’ 결국 취소
입력 2012.11.11 (13:53) 수정 2012.11.11 (14:00) 연합뉴스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MBN·김영주골프 여자오픈 대회가 기상 악화로 취소됐다.



KLPGA는 11일 "대회 장소인 레이크힐스 제주 골프장에 강풍이 부는 등 날씨 상황이 좋지 않아 협회 사무국과 경기분과위원회, 선수분과위원회가 논의한 끝에 2라운드를 취소했다"고 밝혔다.



사흘간 3라운드(54홀) 대회로 치러질 예정이었던 이 대회는 지난 9일 1라운드를 마친 이후 강풍 탓에 더 이상 이어지지 못하면서 공식 대회로 인정되지 않았다.



전날 경기가 취소되면서 36홀 대회로 축소된 데 이어 이날도 강한 바람 때문에 2라운드가 열리지 못했다.



KLPGA 관계자는 "상금은 원래 총상금인 4억원의 75%(3억원)로 줄어 성적에 따라 선수들에게 배분되며, 상금과 1라운드에서 나온 모든 기록은 KLPGA 공식 기록에 포함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이로써 2012년 시즌 기록에 포함되는 KLPGA 투어 대회는 15일부터 사흘간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ADT캡스 챔피언십만 남았다.
  • 김영주골프, ‘기상 악화 탓’ 결국 취소
    • 입력 2012-11-11 13:53:49
    • 수정2012-11-11 14:00:05
    연합뉴스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MBN·김영주골프 여자오픈 대회가 기상 악화로 취소됐다.



KLPGA는 11일 "대회 장소인 레이크힐스 제주 골프장에 강풍이 부는 등 날씨 상황이 좋지 않아 협회 사무국과 경기분과위원회, 선수분과위원회가 논의한 끝에 2라운드를 취소했다"고 밝혔다.



사흘간 3라운드(54홀) 대회로 치러질 예정이었던 이 대회는 지난 9일 1라운드를 마친 이후 강풍 탓에 더 이상 이어지지 못하면서 공식 대회로 인정되지 않았다.



전날 경기가 취소되면서 36홀 대회로 축소된 데 이어 이날도 강한 바람 때문에 2라운드가 열리지 못했다.



KLPGA 관계자는 "상금은 원래 총상금인 4억원의 75%(3억원)로 줄어 성적에 따라 선수들에게 배분되며, 상금과 1라운드에서 나온 모든 기록은 KLPGA 공식 기록에 포함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이로써 2012년 시즌 기록에 포함되는 KLPGA 투어 대회는 15일부터 사흘간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ADT캡스 챔피언십만 남았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