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강남권 재건축 단지 소형 30% 잇따라 수용
입력 2012.11.11 (14:55) 수정 2012.11.11 (22:27) 부동산
서울 강남권 재건축 단지들이 재건축 아파트의 30%를 소형 주택으로 지으라는 서울시의 방침을 잇따라 받아들이고 있습니다.



강동구 둔촌 주공 아파트는 재건축 후 전용면적 60㎡ 미만의 소형 주택 비율을 기존 20%에서 30%로 상향 조정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에 따라 기존 계획대로라면 2천2백여 가구로 구성된 소형주택이 3천 가구 이상으로 늘어날 전망입니다.



강동구 고덕시영 아파트도 최근 60㎡ 미만 소형 아파트를 기존 666가구에서 1074가구로 늘리는 내용을 골자로 한 사업시행변경인가안을 공고하고 내년 초 조합원 총회를 거쳐 확정한다는 계획입니다.



이에 대해 부동산업계에서는 재건축 단지들이 서울시 심의를 통과하지 못할 경우 사업 지연에 따른 비용 증가를 우려하는데다 부동산 시장의 중소형 선호 현상을 감안한 결과로 분석하고 있습니다.
  • 강남권 재건축 단지 소형 30% 잇따라 수용
    • 입력 2012-11-11 14:55:39
    • 수정2012-11-11 22:27:53
    부동산
서울 강남권 재건축 단지들이 재건축 아파트의 30%를 소형 주택으로 지으라는 서울시의 방침을 잇따라 받아들이고 있습니다.



강동구 둔촌 주공 아파트는 재건축 후 전용면적 60㎡ 미만의 소형 주택 비율을 기존 20%에서 30%로 상향 조정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에 따라 기존 계획대로라면 2천2백여 가구로 구성된 소형주택이 3천 가구 이상으로 늘어날 전망입니다.



강동구 고덕시영 아파트도 최근 60㎡ 미만 소형 아파트를 기존 666가구에서 1074가구로 늘리는 내용을 골자로 한 사업시행변경인가안을 공고하고 내년 초 조합원 총회를 거쳐 확정한다는 계획입니다.



이에 대해 부동산업계에서는 재건축 단지들이 서울시 심의를 통과하지 못할 경우 사업 지연에 따른 비용 증가를 우려하는데다 부동산 시장의 중소형 선호 현상을 감안한 결과로 분석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