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영업용 자동차 보험료 최대 3.9% 슬그머니 인상
입력 2012.11.13 (08:25) 수정 2012.11.13 (17:06) 연합뉴스
일부 손해보험사가 영업용 차량의 보험료를 슬그머니 올린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

13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흥국화재, 롯데손해보험, 그린손해보험, 에르고다음다이렉트는 올해 상반기 또는 9월에 영업용 자동차보험료를 최대 3.9%까지 인상했다.

영업용 차량은 버스, 택시, 화물차 등을 의미한다. 보험료 인상 대상자는 생계난을 겪는 영업용 차량 운전자가 많다.

그린손보와 롯데손보는 지난 9월 영업용 자동차보험료를 2.1%, 에르고다음은 1.5% 높였다. 정비요금 인상 공표를 토대로 조정했다는 게 해당 보험사들의 설명이다.

흥국화재는 자동차보험 손해율에 변동 요인이 생겼다며 지난 3월 영업용 자동차보험료를 3.9%나 올리고서 인하 움직임을 보이지 않고 있다.

손보업계 빅3인 삼성화재, 현대해상과 동부화재는 영업용 자동차보험료를 올해 들어 조정조차 하지 않았다. 영업용 자동차보험 부문에서 손해율이 치솟는 상황에서 여유가 없다는 이유다.

예금보험공사가 위탁경영하는 그린손보는 지난 9월 개인용과 업무용 자동차보험료마저 각각 3.4%와 2.9% 올렸다.

한 손보사 관계자는 "정비 요금이 올라가 주행이 많은 영업용 차량의 보험료 인상 요인이 생겼다"면서 "화물차나 택시 등은 사고가 잦아 수익 구조를 맞출 수 없어 보험료를 내리기 어려운 구조"라고 밝혔다.

이들 손보사가 수익성 제고를 위한 조치라 항변하고 있으나 영업용 자동차보험료를 내린 업체도 적잖아 설득력이 떨어진다는 지적을 받는다.

메리츠화재는 지난 7월 영업용 자동차보험료를 2.8%, LIG손해보험은 0.5%, AXA다이렉트손해보험은 1.9%를 각각 내렸다.

메리츠화재는 "자동차보험을 경쟁사보다 엄격히 관리한 덕분에 영업용 자동차보험료를 인하할 여지가 생겼다"고 설명했다.

지난 4월부터 내린 개인용 자동차보험료도 격차가 컸다.

에르고다음이 3.1%로 인하 폭이 가장 컸고 흥국화재(-2.9%), 삼성화재ㆍ동부화재ㆍ메리츠화재(-2.6%), 현대해상ㆍLIG손보(-2.5%), 한화손보(-2.2%), 롯데손보(-1.8%), AXA다이렉트(-1%) 순이었다.

일부 대형 손보사는 태풍과 폭우가 강타한 지난 8, 9월과 행락철인 10월에 손해율이 80% 수준으로 안정을 찾자 내달 중 자동차보험료를 추가로 내릴 계획이다. 인하 수준은 상반기와 비슷한 2% 정도가 될 전망이다.

한 보험사 임원은 "대선을 앞두고 자동차보험료 추가 인하를 생각하고 있다"면서 "주로 개인용 자동차보험료를 내릴 것으로 보이며 영업용은 제외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 영업용 자동차 보험료 최대 3.9% 슬그머니 인상
    • 입력 2012-11-13 08:25:12
    • 수정2012-11-13 17:06:50
    연합뉴스
일부 손해보험사가 영업용 차량의 보험료를 슬그머니 올린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

13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흥국화재, 롯데손해보험, 그린손해보험, 에르고다음다이렉트는 올해 상반기 또는 9월에 영업용 자동차보험료를 최대 3.9%까지 인상했다.

영업용 차량은 버스, 택시, 화물차 등을 의미한다. 보험료 인상 대상자는 생계난을 겪는 영업용 차량 운전자가 많다.

그린손보와 롯데손보는 지난 9월 영업용 자동차보험료를 2.1%, 에르고다음은 1.5% 높였다. 정비요금 인상 공표를 토대로 조정했다는 게 해당 보험사들의 설명이다.

흥국화재는 자동차보험 손해율에 변동 요인이 생겼다며 지난 3월 영업용 자동차보험료를 3.9%나 올리고서 인하 움직임을 보이지 않고 있다.

손보업계 빅3인 삼성화재, 현대해상과 동부화재는 영업용 자동차보험료를 올해 들어 조정조차 하지 않았다. 영업용 자동차보험 부문에서 손해율이 치솟는 상황에서 여유가 없다는 이유다.

예금보험공사가 위탁경영하는 그린손보는 지난 9월 개인용과 업무용 자동차보험료마저 각각 3.4%와 2.9% 올렸다.

한 손보사 관계자는 "정비 요금이 올라가 주행이 많은 영업용 차량의 보험료 인상 요인이 생겼다"면서 "화물차나 택시 등은 사고가 잦아 수익 구조를 맞출 수 없어 보험료를 내리기 어려운 구조"라고 밝혔다.

이들 손보사가 수익성 제고를 위한 조치라 항변하고 있으나 영업용 자동차보험료를 내린 업체도 적잖아 설득력이 떨어진다는 지적을 받는다.

메리츠화재는 지난 7월 영업용 자동차보험료를 2.8%, LIG손해보험은 0.5%, AXA다이렉트손해보험은 1.9%를 각각 내렸다.

메리츠화재는 "자동차보험을 경쟁사보다 엄격히 관리한 덕분에 영업용 자동차보험료를 인하할 여지가 생겼다"고 설명했다.

지난 4월부터 내린 개인용 자동차보험료도 격차가 컸다.

에르고다음이 3.1%로 인하 폭이 가장 컸고 흥국화재(-2.9%), 삼성화재ㆍ동부화재ㆍ메리츠화재(-2.6%), 현대해상ㆍLIG손보(-2.5%), 한화손보(-2.2%), 롯데손보(-1.8%), AXA다이렉트(-1%) 순이었다.

일부 대형 손보사는 태풍과 폭우가 강타한 지난 8, 9월과 행락철인 10월에 손해율이 80% 수준으로 안정을 찾자 내달 중 자동차보험료를 추가로 내릴 계획이다. 인하 수준은 상반기와 비슷한 2% 정도가 될 전망이다.

한 보험사 임원은 "대선을 앞두고 자동차보험료 추가 인하를 생각하고 있다"면서 "주로 개인용 자동차보험료를 내릴 것으로 보이며 영업용은 제외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