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 대통령, 내곡동 특검 수사 기간 연장 거부
입력 2012.11.13 (09:25) 수정 2012.11.13 (16:27)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이명박 대통령이 내곡동 사저 터 매입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특검팀의 수사 연장 요청을 거부했습니다.

특검 수사가 충분히 이뤄졌고, 수사가 더 길어질 경우 앞으로 대선 관리에도 악영향을 줄 수 있을 것이라는 게 청와대 측 설명입니다.

보도에 최영철 기자입니다.

<리포트>

청와대가 특검의 수사기간연장 요청을 거부한 이유로 가장 먼저 든 것은 수사가 충분히 이뤄졌다는 점입니다.

특검이 이 대통령의 아들 시형 씨를 비롯해 형님인 이상은 회장 등 20여 명을 40회에 걸쳐 소환조사했고, 청와대 경호처에 대해서도 사상 유례없는 압수수색을 벌이면서 2백 페이지가 넘는 기밀자료도 제출받았다는 점을 근거로 들었습니다.

수사가 더 길어지면 임기 말 국정운영에 차질이 우려되고 엄정한 대선관리에도 악영향이 불가피하다는 점도 강조했습니다.

<녹취>최금락(청와대 홍보수석) : "수사기간이 연장되면 수사결과 발표가 대통령 선거기간 중 이뤄지게 돼 발표 내용을 둘러싸고 정치적 논란이 빚어질 가능성이 크고"

이에 대해 새누리당은 당연한 일이다, 야권은 국민의 분노만 살 것이라며 엇갈린 반응을 보였습니다.

<녹취>이철우(새누리당 원내대변인) : "새누리당에서 걱정했던 대로 정략적으로 정치적으로 이용해선 안 된다는 말씀 분명히 드린다."

<녹취>이언주(민주통합당 원내대변인) : "특검을 거부한다고 해서 비리가 덮여지는 것은 아니다. 오히려 국민적 분노만 살 뿐이다."

청와대가 특검 수사 연장을 거부한 것은 2003년 노무현 전 대통령의 대북송금 특검에 이어 이번이 두번째입니다.

KBS 뉴스 최영철입니다.
  • 이 대통령, 내곡동 특검 수사 기간 연장 거부
    • 입력 2012-11-13 09:25:11
    • 수정2012-11-13 16:27:41
    아침뉴스타임
<앵커 멘트>

이명박 대통령이 내곡동 사저 터 매입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특검팀의 수사 연장 요청을 거부했습니다.

특검 수사가 충분히 이뤄졌고, 수사가 더 길어질 경우 앞으로 대선 관리에도 악영향을 줄 수 있을 것이라는 게 청와대 측 설명입니다.

보도에 최영철 기자입니다.

<리포트>

청와대가 특검의 수사기간연장 요청을 거부한 이유로 가장 먼저 든 것은 수사가 충분히 이뤄졌다는 점입니다.

특검이 이 대통령의 아들 시형 씨를 비롯해 형님인 이상은 회장 등 20여 명을 40회에 걸쳐 소환조사했고, 청와대 경호처에 대해서도 사상 유례없는 압수수색을 벌이면서 2백 페이지가 넘는 기밀자료도 제출받았다는 점을 근거로 들었습니다.

수사가 더 길어지면 임기 말 국정운영에 차질이 우려되고 엄정한 대선관리에도 악영향이 불가피하다는 점도 강조했습니다.

<녹취>최금락(청와대 홍보수석) : "수사기간이 연장되면 수사결과 발표가 대통령 선거기간 중 이뤄지게 돼 발표 내용을 둘러싸고 정치적 논란이 빚어질 가능성이 크고"

이에 대해 새누리당은 당연한 일이다, 야권은 국민의 분노만 살 것이라며 엇갈린 반응을 보였습니다.

<녹취>이철우(새누리당 원내대변인) : "새누리당에서 걱정했던 대로 정략적으로 정치적으로 이용해선 안 된다는 말씀 분명히 드린다."

<녹취>이언주(민주통합당 원내대변인) : "특검을 거부한다고 해서 비리가 덮여지는 것은 아니다. 오히려 국민적 분노만 살 뿐이다."

청와대가 특검 수사 연장을 거부한 것은 2003년 노무현 전 대통령의 대북송금 특검에 이어 이번이 두번째입니다.

KBS 뉴스 최영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