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영화 ‘터치’ 교차 상영…불공정 행위 신고”
입력 2012.11.13 (15:00) 수정 2012.11.13 (16:15) 영화뒤집어보기
영화 '터치'의 제작사가 멀티플렉스 극장의 교차 상영에 반발해 영화진흥위원회에 불공정 행위에 대해 신고하기로 했습니다.

제작사 측은 영화 '터치'가 지난 8일 개봉 이후 상영관 한 곳에서 온전히 상영되지 못하고 오전과 심야 시간대에만 제한적으로 상영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제작사 측은 또 교차 상영을 하지 않기로 표준상영계약서까지 만들어진 상황에서, 불공정한 극장의 횡포로 작은 영화들의 피해가 계속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 “영화 ‘터치’ 교차 상영…불공정 행위 신고”
    • 입력 2012-11-13 15:00:06
    • 수정2012-11-13 16:15:31
    영화뒤집어보기
영화 '터치'의 제작사가 멀티플렉스 극장의 교차 상영에 반발해 영화진흥위원회에 불공정 행위에 대해 신고하기로 했습니다.

제작사 측은 영화 '터치'가 지난 8일 개봉 이후 상영관 한 곳에서 온전히 상영되지 못하고 오전과 심야 시간대에만 제한적으로 상영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제작사 측은 또 교차 상영을 하지 않기로 표준상영계약서까지 만들어진 상황에서, 불공정한 극장의 횡포로 작은 영화들의 피해가 계속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