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재인, 전태일 열사 동상 참배
입력 2012.11.13 (19:12) 포토뉴스
문재인, 전태일 열사 동상 참배

전태일 열사 42주기를 맞아 민주통합당 문재인 대선후보가 13일 오후 서울 청계천 전태일다리에 있는 전 열사의 동상에 헌화한뒤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문 후보는 이날 "문재인 정부는 공정한 입장에서 노사간 대등성을 보장하도록 노력하겠다"는 의지를 밝히고 노동시간 단축, 비정규직 보호, 최저임금 인상 등 여야가 공감하는 내용은 선거 이전에라도 여야 합의로 국회에서 통과시킬 것을 촉구했다.

문재인, 전태일 열사 동상 참배
전태일 열사 42주기를 맞아 민주통합당 문재인 대선후보가 13일 오후 서울 청계천 전태일다리에 있는 전 열사의 동상에 헌화한뒤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문 후보는 이날 "문재인 정부는 공정한 입장에서 노사간 대등성을 보장하도록 노력하겠다"는 의지를 밝히고 노동시간 단축, 비정규직 보호, 최저임금 인상 등 여야가 공감하는 내용은 선거 이전에라도 여야 합의로 국회에서 통과시킬 것을 촉구했다.
문재인, 전태일 열사 동상에 헌화
전태일 열사 42주기를 맞아 민주통합당 문재인 대선후보가 13일 오후 서울 청계천 전태일다리에 있는 전 열사의 동상에 헌화한뒤 전면을 바라보고 있다.
문재인, 전태일 열사 동상앞에서 묵념
전태일 열사 42주기를 맞아 민주통합당 문재인 대선후보가 13일 오후 서울 청계천 전태일다리에 있는 전 열사의 동상에 헌화한뒤 묵념을 하고 있다.
문재인, 전태일 열사 동상에 헌화
전태일 열사 42주기를 맞아 민주통합당 문재인 대선후보가 13일 오후 서울 청계천 전태일다리에 있는 전 열사의 동상에 헌화하고 있다.
문재인, 전태일 열사 동상에 헌화
전태일 열사 42주기를 맞아 민주통합당 문재인 대선후보가 13일 오후 서울 청계천 전태일다리에 있는 전 열사의 동상에 헌화하고 있다.
문재인, 전태일 열사 동상에 헌화
전태일 열사 42주기를 맞아 민주통합당 문재인 대선후보가 13일 오후 서울 청계천 전태일다리에 있는 전 열사의 동상에 헌화하고 있다.
  • 문재인, 전태일 열사 동상 참배
    • 입력 2012-11-13 19:12:18
    포토뉴스

전태일 열사 42주기를 맞아 민주통합당 문재인 대선후보가 13일 오후 서울 청계천 전태일다리에 있는 전 열사의 동상에 헌화한뒤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문 후보는 이날 "문재인 정부는 공정한 입장에서 노사간 대등성을 보장하도록 노력하겠다"는 의지를 밝히고 노동시간 단축, 비정규직 보호, 최저임금 인상 등 여야가 공감하는 내용은 선거 이전에라도 여야 합의로 국회에서 통과시킬 것을 촉구했다.

전태일 열사 42주기를 맞아 민주통합당 문재인 대선후보가 13일 오후 서울 청계천 전태일다리에 있는 전 열사의 동상에 헌화한뒤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문 후보는 이날 "문재인 정부는 공정한 입장에서 노사간 대등성을 보장하도록 노력하겠다"는 의지를 밝히고 노동시간 단축, 비정규직 보호, 최저임금 인상 등 여야가 공감하는 내용은 선거 이전에라도 여야 합의로 국회에서 통과시킬 것을 촉구했다.

전태일 열사 42주기를 맞아 민주통합당 문재인 대선후보가 13일 오후 서울 청계천 전태일다리에 있는 전 열사의 동상에 헌화한뒤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문 후보는 이날 "문재인 정부는 공정한 입장에서 노사간 대등성을 보장하도록 노력하겠다"는 의지를 밝히고 노동시간 단축, 비정규직 보호, 최저임금 인상 등 여야가 공감하는 내용은 선거 이전에라도 여야 합의로 국회에서 통과시킬 것을 촉구했다.

전태일 열사 42주기를 맞아 민주통합당 문재인 대선후보가 13일 오후 서울 청계천 전태일다리에 있는 전 열사의 동상에 헌화한뒤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문 후보는 이날 "문재인 정부는 공정한 입장에서 노사간 대등성을 보장하도록 노력하겠다"는 의지를 밝히고 노동시간 단축, 비정규직 보호, 최저임금 인상 등 여야가 공감하는 내용은 선거 이전에라도 여야 합의로 국회에서 통과시킬 것을 촉구했다.

전태일 열사 42주기를 맞아 민주통합당 문재인 대선후보가 13일 오후 서울 청계천 전태일다리에 있는 전 열사의 동상에 헌화한뒤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문 후보는 이날 "문재인 정부는 공정한 입장에서 노사간 대등성을 보장하도록 노력하겠다"는 의지를 밝히고 노동시간 단축, 비정규직 보호, 최저임금 인상 등 여야가 공감하는 내용은 선거 이전에라도 여야 합의로 국회에서 통과시킬 것을 촉구했다.

전태일 열사 42주기를 맞아 민주통합당 문재인 대선후보가 13일 오후 서울 청계천 전태일다리에 있는 전 열사의 동상에 헌화한뒤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문 후보는 이날 "문재인 정부는 공정한 입장에서 노사간 대등성을 보장하도록 노력하겠다"는 의지를 밝히고 노동시간 단축, 비정규직 보호, 최저임금 인상 등 여야가 공감하는 내용은 선거 이전에라도 여야 합의로 국회에서 통과시킬 것을 촉구했다.

전태일 열사 42주기를 맞아 민주통합당 문재인 대선후보가 13일 오후 서울 청계천 전태일다리에 있는 전 열사의 동상에 헌화한뒤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문 후보는 이날 "문재인 정부는 공정한 입장에서 노사간 대등성을 보장하도록 노력하겠다"는 의지를 밝히고 노동시간 단축, 비정규직 보호, 최저임금 인상 등 여야가 공감하는 내용은 선거 이전에라도 여야 합의로 국회에서 통과시킬 것을 촉구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