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오바마, 기업·부유층 1조 6천 달러 증세 추진
입력 2012.11.15 (06:13) 수정 2012.11.15 (18:07) 국제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기업과 부유층으로부터 향후 10년간 1조 6천억달러의 세금을 더 징수하는 방안을 추진 중입니다.

당장 내년 초로 임박한 '재정 절벽'을 타개하려는 조치이지만 미국 공화당이 고려하는 것보다 훨씬 강한 처방책이어서 협상 과정에서 갈등이 예상됩니다.

오바마가 현지시간 16일 의회 지도자들과 만나 내놓을 안은 상위 2%, 연소득 25만달러 이상 부유층을 상대로 한 '부시 감세' 조치를 끝내는 것은 물론 이들과 기업에 대한 세율을 높여 10년간 1조 6천억달러의 세수를 늘리는 것이라고 미국 언론들이 보도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제이 카니 백악관 대변인은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이 도입한 감세 정책을 만료하는 것만으로는 국가 부채를 줄이고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기에 불충분하다고 지적한 바 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16일 공화당의 존 베이너 하원의장과 낸시 펠로시 민주당 하원 원내대표, 해리 리드 민주당 상원 원내대표, 미치 매코널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 등 의회 지도부를 백악관으로 초청해 재정 절벽을 피할 방안을 협의합니다.
  • 오바마, 기업·부유층 1조 6천 달러 증세 추진
    • 입력 2012-11-15 06:13:42
    • 수정2012-11-15 18:07:45
    국제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기업과 부유층으로부터 향후 10년간 1조 6천억달러의 세금을 더 징수하는 방안을 추진 중입니다.

당장 내년 초로 임박한 '재정 절벽'을 타개하려는 조치이지만 미국 공화당이 고려하는 것보다 훨씬 강한 처방책이어서 협상 과정에서 갈등이 예상됩니다.

오바마가 현지시간 16일 의회 지도자들과 만나 내놓을 안은 상위 2%, 연소득 25만달러 이상 부유층을 상대로 한 '부시 감세' 조치를 끝내는 것은 물론 이들과 기업에 대한 세율을 높여 10년간 1조 6천억달러의 세수를 늘리는 것이라고 미국 언론들이 보도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제이 카니 백악관 대변인은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이 도입한 감세 정책을 만료하는 것만으로는 국가 부채를 줄이고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기에 불충분하다고 지적한 바 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16일 공화당의 존 베이너 하원의장과 낸시 펠로시 민주당 하원 원내대표, 해리 리드 민주당 상원 원내대표, 미치 매코널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 등 의회 지도부를 백악관으로 초청해 재정 절벽을 피할 방안을 협의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