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환율 하락 영향으로 수출·수입물가 동반 하락
입력 2012.11.15 (06:19) 수정 2012.11.15 (16:47) 경제
환율 하락의 영향으로 수출 물가와 수입 물가가 동반 하락했습니다.

한국은행이 조사한 지난달 수출입물가를 보면, 수출물가는 지난 9월보다 1.9%, 지난해 같은 달보다는 5.2%가 내렸습니다.

환율 하락의 영향으로 대부분 품목지수가 9월보다 하락하면서, 농림수산품이 3.9%, 공산품은 1.9% 하락했습니다.
수입물가도 유가와 환율이 떨어지면서 지난 9월보다는 3.3%, 지난해 같은 달보다는 6.4%가 내렸습니다.

대두와 옥수수 등 농수산품과 원유, 철광석 등 광산품 가격이 내리면서 원자재가 9월보다 5.1% 하락했고, 자본재와 소비재도 각각 1.8%와 1.5% 씩 값이 떨어졌습니다.
  • 환율 하락 영향으로 수출·수입물가 동반 하락
    • 입력 2012-11-15 06:19:15
    • 수정2012-11-15 16:47:25
    경제
환율 하락의 영향으로 수출 물가와 수입 물가가 동반 하락했습니다.

한국은행이 조사한 지난달 수출입물가를 보면, 수출물가는 지난 9월보다 1.9%, 지난해 같은 달보다는 5.2%가 내렸습니다.

환율 하락의 영향으로 대부분 품목지수가 9월보다 하락하면서, 농림수산품이 3.9%, 공산품은 1.9% 하락했습니다.
수입물가도 유가와 환율이 떨어지면서 지난 9월보다는 3.3%, 지난해 같은 달보다는 6.4%가 내렸습니다.

대두와 옥수수 등 농수산품과 원유, 철광석 등 광산품 가격이 내리면서 원자재가 9월보다 5.1% 하락했고, 자본재와 소비재도 각각 1.8%와 1.5% 씩 값이 떨어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