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재인-안철수 대선 후보, 단일화 협상 중단
입력 2012.11.15 (07:06) 수정 2012.11.15 (16:18)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어제 문재인 안철수 두 후보의 단일화 협상이 중단됐습니다.



안 후보측이 문 후보측에서 신뢰를 깨는 행위를 했다며 당분간 협상 중단을 선언했습니다.



문 후보측은 당혹감 속에 오해라고 해명하고 수습책 마련을 서두르고 있습니다.



최진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무소속 안철수 후보측이 당분간 단일화 협상을 중단하겠다고 전격 선언했습니다.



<녹취>유민영(안철수 후보 대변인) : "단일화와 관련해 신뢰를 깨고 있는 것에 깊은 유감을 표하고 협의는 당분간 중단됩니다."



배경은 이번주가 지나면 안 후보가 양보할 수 있다고 말했다는 문 후보 측 관계자의 말을 실은 언론보도가 발단입니다.



여기에 문 후보 측 백원우 전 의원이 자신의 페이스북에 안후보 측 협상단의 이태규 실장이 과거 한나라당에 몸담았던 걸 놓고 굴욕스럽다는 글을 올린 것과 단일화 여론조사때 문 후보 측에 적극 협조해달라는 문자메시지까지 유포되고 있다는 것이 협상 중단의 결정적 요인으로 보입니다.



갑작스러운 중단 소식을 들은 문재인 후보는 난감하다.



안철수 양보론을 와전된 것이 아닌가 본다며 오해가 있으면 풀겠다고 했습니다.



<녹취>우상호(문재인 후보 공보단장) : "향후에 더욱 주의를 기울여서 사소한 오해도 없도록 만전을 기하겠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문재인 후보 측은 또 백원우 전 의원의 글은 삭제했고 백 전 의원은 정무특보에서 사임했다고 밝혔습니다.



갈등의 와중에 여론전도 치열해져 문-안 두 후보측은 각각 50만부의 예비후보 선거 공보물을 오늘과 내일 단일화 승부의 열쇠를 쥔 호남지역에만 발송하기로 했습니다.



새누리당은 올 것이 왔다며 맹공을 퍼부었습니다.



<녹취>안형환(새누리당 선대위 대변인) : "대통령 선거가 애들 장난입니까? 정치쇄신이니 가치연대니 하는 말은 결국 포장용 미사여구임이 드러났습니다."



그러면서 후보사퇴협상을 빨리 끝내고 국민 앞에 정정당당히 나오라고 촉구했습니다.



KBS 뉴스 최진영 입니다.
  • 문재인-안철수 대선 후보, 단일화 협상 중단
    • 입력 2012-11-15 07:06:22
    • 수정2012-11-15 16:18:59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어제 문재인 안철수 두 후보의 단일화 협상이 중단됐습니다.



안 후보측이 문 후보측에서 신뢰를 깨는 행위를 했다며 당분간 협상 중단을 선언했습니다.



문 후보측은 당혹감 속에 오해라고 해명하고 수습책 마련을 서두르고 있습니다.



최진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무소속 안철수 후보측이 당분간 단일화 협상을 중단하겠다고 전격 선언했습니다.



<녹취>유민영(안철수 후보 대변인) : "단일화와 관련해 신뢰를 깨고 있는 것에 깊은 유감을 표하고 협의는 당분간 중단됩니다."



배경은 이번주가 지나면 안 후보가 양보할 수 있다고 말했다는 문 후보 측 관계자의 말을 실은 언론보도가 발단입니다.



여기에 문 후보 측 백원우 전 의원이 자신의 페이스북에 안후보 측 협상단의 이태규 실장이 과거 한나라당에 몸담았던 걸 놓고 굴욕스럽다는 글을 올린 것과 단일화 여론조사때 문 후보 측에 적극 협조해달라는 문자메시지까지 유포되고 있다는 것이 협상 중단의 결정적 요인으로 보입니다.



갑작스러운 중단 소식을 들은 문재인 후보는 난감하다.



안철수 양보론을 와전된 것이 아닌가 본다며 오해가 있으면 풀겠다고 했습니다.



<녹취>우상호(문재인 후보 공보단장) : "향후에 더욱 주의를 기울여서 사소한 오해도 없도록 만전을 기하겠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문재인 후보 측은 또 백원우 전 의원의 글은 삭제했고 백 전 의원은 정무특보에서 사임했다고 밝혔습니다.



갈등의 와중에 여론전도 치열해져 문-안 두 후보측은 각각 50만부의 예비후보 선거 공보물을 오늘과 내일 단일화 승부의 열쇠를 쥔 호남지역에만 발송하기로 했습니다.



새누리당은 올 것이 왔다며 맹공을 퍼부었습니다.



<녹취>안형환(새누리당 선대위 대변인) : "대통령 선거가 애들 장난입니까? 정치쇄신이니 가치연대니 하는 말은 결국 포장용 미사여구임이 드러났습니다."



그러면서 후보사퇴협상을 빨리 끝내고 국민 앞에 정정당당히 나오라고 촉구했습니다.



KBS 뉴스 최진영 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