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오늘부터 편의점서 상비약 판매 시작
입력 2012.11.15 (07:06)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늦은밤, 두통이나 복통을 겪더라도 약국이 문을 닫아 불편했었죠?

그런데 오늘부터는 다릅니다.

24시간 편의점에서 상비약 판매가 시작됐습니다.

남승우 기자입니다.

<리포트>

서울 도심의 편의점에 도착한 배송 차량, 일반 식품이 아니라 감기약과 소화제가 배달됐습니다.

종업원이 약품을 하나씩 진열하고, 복용법 설명도 익혀 둡니다.

<현장음> "4시간에서 6시간마다 8정 한도에 드셔야돼요. (네.)"

오늘 0시부터 전국 만 천 여곳의 24시 편의점에서 상비약 판매가 시작됐습니다.

<인터뷰>박성일(BGF리테일 건강식품팀장) : "안전상비의약품을 판매하기 위해서는 4시간의 사전교육을 받아야 합니다. 저희 점주님들께서 4시간 사전교육을 다 이수를 하셨고,"

또 상비약을 파는 편의점인지를 쉽게 알 수 있도록 이처럼 안내 스티커도 부착됐습니다.

판매되는 품목은 타이레놀과 부루펜, 판피린, 판콜에이 같은 감기약과 소화제인 베아제, 훼스탈 그리고 신신파스와 제일쿨파프 11종입니다.

다음달에는 2종이 더 추가됩니다.

약품 과다 복용을 막기 위해 한 번에 포장 단위 한 개만 살 수 있게 하는 바코드 인식 시스템도 설치했습니다.

<인터뷰>신주희(서울 반포동) : "약국 못 찾아서 아플 때 힘들 때도 있었는데 찾기 쉬운 곳에, 편의점에 배치돼 있어서 매우 편리할 것 같아요."

다만, 편의점의 24시간 운영비 등이 반영돼 약품 가격이 천에서 2천 원 가량 약국보다 비싸게 책정됐습니다.

편의점이 없는 농어촌의 경우엔, 교육을 받은 마을 이장 등을 통해 상비약이 공급됩니다.

KBS 뉴스 남승우입니다.
  • 오늘부터 편의점서 상비약 판매 시작
    • 입력 2012-11-15 07:06:33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늦은밤, 두통이나 복통을 겪더라도 약국이 문을 닫아 불편했었죠?

그런데 오늘부터는 다릅니다.

24시간 편의점에서 상비약 판매가 시작됐습니다.

남승우 기자입니다.

<리포트>

서울 도심의 편의점에 도착한 배송 차량, 일반 식품이 아니라 감기약과 소화제가 배달됐습니다.

종업원이 약품을 하나씩 진열하고, 복용법 설명도 익혀 둡니다.

<현장음> "4시간에서 6시간마다 8정 한도에 드셔야돼요. (네.)"

오늘 0시부터 전국 만 천 여곳의 24시 편의점에서 상비약 판매가 시작됐습니다.

<인터뷰>박성일(BGF리테일 건강식품팀장) : "안전상비의약품을 판매하기 위해서는 4시간의 사전교육을 받아야 합니다. 저희 점주님들께서 4시간 사전교육을 다 이수를 하셨고,"

또 상비약을 파는 편의점인지를 쉽게 알 수 있도록 이처럼 안내 스티커도 부착됐습니다.

판매되는 품목은 타이레놀과 부루펜, 판피린, 판콜에이 같은 감기약과 소화제인 베아제, 훼스탈 그리고 신신파스와 제일쿨파프 11종입니다.

다음달에는 2종이 더 추가됩니다.

약품 과다 복용을 막기 위해 한 번에 포장 단위 한 개만 살 수 있게 하는 바코드 인식 시스템도 설치했습니다.

<인터뷰>신주희(서울 반포동) : "약국 못 찾아서 아플 때 힘들 때도 있었는데 찾기 쉬운 곳에, 편의점에 배치돼 있어서 매우 편리할 것 같아요."

다만, 편의점의 24시간 운영비 등이 반영돼 약품 가격이 천에서 2천 원 가량 약국보다 비싸게 책정됐습니다.

편의점이 없는 농어촌의 경우엔, 교육을 받은 마을 이장 등을 통해 상비약이 공급됩니다.

KBS 뉴스 남승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