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인쇄소에서 라이터로 잉크 녹이려다 화재
입력 2012.11.15 (07:55)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어젯밤 서울의 한 인쇄소에서는 라이터로 잉크를 녹이려다 불이 났습니다.

교통사고도 잇따랐습니다.

밤사이 사건사고 김희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좁은 골목으로 소방관들이 급히 이동합니다.

건물 틈으로는 거센 불길이 솟아 오릅니다.

어젯밤 9시 20분쯤 서울 인현동의 한 인쇄소에서 불이 나 내부 3백 제곱미터를 모두 태우고 10여 분 만에 꺼졌습니다.

이 불로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인쇄기계 등이 불에 타 소방서 추산 3천만 원의 재산 피해가 났습니다.

경찰과 소방 당국은 라이터를 이용해 굳은 잉크를 녹이려다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어젯밤 10시쯤 부산 기장군 부울고속도로 기장 나들목 부근에서 30살 김모씨가 몰던 2.5톤 트럭이 앞서가던 컨테이너 차량을 들이받았습니다.

이 사고로 트럭이 컨테이너 차량 뒷부분에 끼여 운전자 김씨가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서울 양천경찰서는 17억여 원의 고객예금을 횡령한 혐의로 새마을금고 여직원 28살 최모 씨를 구속했습니다.

최 씨는 지난 2009년 3월부터 3년 동안 서울 목동의 한 새마을금고에서 고객의 예금 잔액증명서를 위조하거나 고객 명의로 불법 대출을 받는 수법으로 17억여 원을 빼돌린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최 씨의 범행을 묵인한 혐의로 새마을금고 간부 52살 조모 씨 등 5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KBS 뉴스 김희선입니다.
  • 인쇄소에서 라이터로 잉크 녹이려다 화재
    • 입력 2012-11-15 07:55:20
    뉴스광장
<앵커 멘트>

어젯밤 서울의 한 인쇄소에서는 라이터로 잉크를 녹이려다 불이 났습니다.

교통사고도 잇따랐습니다.

밤사이 사건사고 김희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좁은 골목으로 소방관들이 급히 이동합니다.

건물 틈으로는 거센 불길이 솟아 오릅니다.

어젯밤 9시 20분쯤 서울 인현동의 한 인쇄소에서 불이 나 내부 3백 제곱미터를 모두 태우고 10여 분 만에 꺼졌습니다.

이 불로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인쇄기계 등이 불에 타 소방서 추산 3천만 원의 재산 피해가 났습니다.

경찰과 소방 당국은 라이터를 이용해 굳은 잉크를 녹이려다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어젯밤 10시쯤 부산 기장군 부울고속도로 기장 나들목 부근에서 30살 김모씨가 몰던 2.5톤 트럭이 앞서가던 컨테이너 차량을 들이받았습니다.

이 사고로 트럭이 컨테이너 차량 뒷부분에 끼여 운전자 김씨가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서울 양천경찰서는 17억여 원의 고객예금을 횡령한 혐의로 새마을금고 여직원 28살 최모 씨를 구속했습니다.

최 씨는 지난 2009년 3월부터 3년 동안 서울 목동의 한 새마을금고에서 고객의 예금 잔액증명서를 위조하거나 고객 명의로 불법 대출을 받는 수법으로 17억여 원을 빼돌린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최 씨의 범행을 묵인한 혐의로 새마을금고 간부 52살 조모 씨 등 5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KBS 뉴스 김희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