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CT 촬영 남발…피폭을 줄여라!
입력 2012.11.15 (07:55) 수정 2012.11.15 (14:11)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요즘 병을 진단하는 흔한 방법 중의 하나가 바로 CT 촬영인데요.



우리나라 CT 촬영 건수가 10년새 5배나 늘어나는 등 매년 급증하는 추세입니다.



그런데 이런 방사선 촬영, 많이 찍어도 괜찮은 걸까요?



모은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교통사고 후유증에 시달리는 이 환자는 올해만 4번째 CT를 찍었습니다.



방사선 걱정도 되지만, 병을 진단하려면 어쩔 수 없습니다.



<인터뷰> 박성배(목 통증 환자) : "불안하죠. 인터넷이나 방송같은 데 보면 방사선을 이용해서 촬영하는 것이기 때문에 몸 속에 뭐 쌓일까 봐 걱정이 되긴 합니다."



병원끼리 진료 내용을 공유하지 않다 보니 CT 촬영 환자의 20%는 한 달 이내에 다른 병원에서 또다시 CT를 찍습니다.



한 70살 뇌출혈 환자의 경우 전남과 광주, 서울을 돌며 하루에 4번 CT를 찍기도 한 것으로 심평원 조사 결과 드러났습니다.



중복되는 검사 비용도 문제지만 CT 검사 횟수가 증가할 수록 암 발생 위험도 커집니다.



<인터뷰> 천정은(서울대병원 영상의학과 교수) : "장기가 받는 민감도가 더 높은 것으로 되어있어서요. 소아에서 반복적인 CT라든지 이런 것은 나중에 성인이 됐을때 암이 발생할 확률을 높인다고 잘 알려져 있거든요."



식약청이 성인과 어린에 대한 최대 피폭량 권고치를 잇따라 발표했지만, 전체 CT 기기의 40% 가까이가 방사선량을 측정하지 않는 데다, 병원이 환자에게 알려주지도 않습니다.



<인터뷰> 백도명(반핵 의사회 공동대표) : "환자가 이런 CT 검사를 통해서 얼마만큼 피폭됐는지를 그 당시, 혹은 후에라도 확인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보건복지부는 병원간 영상정보 교류를 추진해 불필요한 중복촬영을 막고, CT 저감에 동참하는 병원에 인센티브를 주는 방안도 검토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모은희입니다.
  • CT 촬영 남발…피폭을 줄여라!
    • 입력 2012-11-15 07:55:25
    • 수정2012-11-15 14:11:35
    뉴스광장
<앵커 멘트>



요즘 병을 진단하는 흔한 방법 중의 하나가 바로 CT 촬영인데요.



우리나라 CT 촬영 건수가 10년새 5배나 늘어나는 등 매년 급증하는 추세입니다.



그런데 이런 방사선 촬영, 많이 찍어도 괜찮은 걸까요?



모은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교통사고 후유증에 시달리는 이 환자는 올해만 4번째 CT를 찍었습니다.



방사선 걱정도 되지만, 병을 진단하려면 어쩔 수 없습니다.



<인터뷰> 박성배(목 통증 환자) : "불안하죠. 인터넷이나 방송같은 데 보면 방사선을 이용해서 촬영하는 것이기 때문에 몸 속에 뭐 쌓일까 봐 걱정이 되긴 합니다."



병원끼리 진료 내용을 공유하지 않다 보니 CT 촬영 환자의 20%는 한 달 이내에 다른 병원에서 또다시 CT를 찍습니다.



한 70살 뇌출혈 환자의 경우 전남과 광주, 서울을 돌며 하루에 4번 CT를 찍기도 한 것으로 심평원 조사 결과 드러났습니다.



중복되는 검사 비용도 문제지만 CT 검사 횟수가 증가할 수록 암 발생 위험도 커집니다.



<인터뷰> 천정은(서울대병원 영상의학과 교수) : "장기가 받는 민감도가 더 높은 것으로 되어있어서요. 소아에서 반복적인 CT라든지 이런 것은 나중에 성인이 됐을때 암이 발생할 확률을 높인다고 잘 알려져 있거든요."



식약청이 성인과 어린에 대한 최대 피폭량 권고치를 잇따라 발표했지만, 전체 CT 기기의 40% 가까이가 방사선량을 측정하지 않는 데다, 병원이 환자에게 알려주지도 않습니다.



<인터뷰> 백도명(반핵 의사회 공동대표) : "환자가 이런 CT 검사를 통해서 얼마만큼 피폭됐는지를 그 당시, 혹은 후에라도 확인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보건복지부는 병원간 영상정보 교류를 추진해 불필요한 중복촬영을 막고, CT 저감에 동참하는 병원에 인센티브를 주는 방안도 검토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모은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