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절도범 협박 합의금 뜯은 마트 보안요원 검거
입력 2012.11.15 (10:57) 수정 2012.11.15 (17:17) 사회
대형마트에서 물건을 훔친 절도 행위를 적발한 뒤 이를 알리겠다고 절도범을 협박해 거액을 뜯어낸 혐의로 마트 보안요원 등 70여 명이 경찰에 무더기로 적발됐습니다.

서울지방경찰청은 한 대형마트의 수도권 지역 10여 개 지점에서 물건을 훔친 절도범 130명을 협박해 지난 2010년부터 올해 5월까지 모두 2억여 원을 받아 챙긴 혐의로 마트 보안요원 31살 손 모씨 등 4명을 구속하고, 보안요원이 소속된 경비업체 임직원 등 69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손 씨 등은 마트에서 물건을 훔친 절도범을 적발한 뒤 경찰에 신고하겠다며 협박해 물건값의 최대 3백 배를 합의금 명목으로 뜯어낸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조사 결과 이 대형마트는 경비업체와의 재계약을 위한 평가항목에 보안요원들이 건당 백만 원 이상의 합의금을 받으면 가점을 주고, 일정 기준을 채우지 못하면 감점을 주는 등의 평가기준을 만들어 운용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경찰은 다른 대형마트에서도 이같은 사례가 있는지에 대해 수사하기로했습니다.
  • 절도범 협박 합의금 뜯은 마트 보안요원 검거
    • 입력 2012-11-15 10:57:01
    • 수정2012-11-15 17:17:56
    사회
대형마트에서 물건을 훔친 절도 행위를 적발한 뒤 이를 알리겠다고 절도범을 협박해 거액을 뜯어낸 혐의로 마트 보안요원 등 70여 명이 경찰에 무더기로 적발됐습니다.

서울지방경찰청은 한 대형마트의 수도권 지역 10여 개 지점에서 물건을 훔친 절도범 130명을 협박해 지난 2010년부터 올해 5월까지 모두 2억여 원을 받아 챙긴 혐의로 마트 보안요원 31살 손 모씨 등 4명을 구속하고, 보안요원이 소속된 경비업체 임직원 등 69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손 씨 등은 마트에서 물건을 훔친 절도범을 적발한 뒤 경찰에 신고하겠다며 협박해 물건값의 최대 3백 배를 합의금 명목으로 뜯어낸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조사 결과 이 대형마트는 경비업체와의 재계약을 위한 평가항목에 보안요원들이 건당 백만 원 이상의 합의금을 받으면 가점을 주고, 일정 기준을 채우지 못하면 감점을 주는 등의 평가기준을 만들어 운용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경찰은 다른 대형마트에서도 이같은 사례가 있는지에 대해 수사하기로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