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조계종 스님, 성추행 논란 휘말려
입력 2012.11.15 (11:14) 수정 2012.11.15 (19:57) 문화
대한불교조계종 교구 본사 선원장을 지낸 한 노스님이 성추행 논란에 휘말렸습니다.

조계종 총무원은 지난 8월 전남 모사찰을 찾은 여신도가 성추행을 당했다며 노스님을 고소하고 이 스님이 여신도측을 폭행과 명예훼손으로 맞고소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습니다.

총무원은 이에 따라 종단 호법부가 최근 이 스님을 불러 조사했으며, 당사자는 이같은 내용을 부인하고 있으나 승품을 실추했다는 이유로 징계 절차를 밟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성추행 논란에 휘말린 이 스님은 69살로 전남 모 사찰의 선원장을 지내기도 했으며, 이번 사건이 불거지자 사찰을 떠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 조계종 스님, 성추행 논란 휘말려
    • 입력 2012-11-15 11:14:40
    • 수정2012-11-15 19:57:15
    문화
대한불교조계종 교구 본사 선원장을 지낸 한 노스님이 성추행 논란에 휘말렸습니다.

조계종 총무원은 지난 8월 전남 모사찰을 찾은 여신도가 성추행을 당했다며 노스님을 고소하고 이 스님이 여신도측을 폭행과 명예훼손으로 맞고소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습니다.

총무원은 이에 따라 종단 호법부가 최근 이 스님을 불러 조사했으며, 당사자는 이같은 내용을 부인하고 있으나 승품을 실추했다는 이유로 징계 절차를 밟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성추행 논란에 휘말린 이 스님은 69살로 전남 모 사찰의 선원장을 지내기도 했으며, 이번 사건이 불거지자 사찰을 떠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