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흡연자 86%, 정부가 담배 적극 규제해야”
입력 2012.11.15 (12:03) 수정 2012.11.15 (17:57) 사회
우리나라 흡연자의 86%는 정부가 금연 정책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또 88%의 흡연자들이 다시 시작할 수만 있다면 담배를 피우지 않겠다고 답했습니다.

20여 개국 100여 명의 전문가로 구성된 '국제 금연정책 평가 프로젝트'팀이 세 차례에 걸쳐 한국 흡연자 4500여 명을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40%가 모든 담배제품의 사용을 완전히 금지하는 것에 찬성한다고 밝혔습니다.

흡연자의 94%는 차 안에 어린이 동승자가 있을 때 담배를 피워서는 안 된다고 답했지만, 음식점에서의 흡연 금지는 29%만이 찬성했습니다.

프로젝트팀은 한국 흡연자들이 담배 소비에 소득의 3%만을 지출하고 있고, 담배 가격이 부담돼 금연을 결심한 사람도 2005년 38%에서 2010년 27%로 줄었다며, 담배 세율 인상이 시급하다고 지적했습니다.
  • “흡연자 86%, 정부가 담배 적극 규제해야”
    • 입력 2012-11-15 12:03:15
    • 수정2012-11-15 17:57:49
    사회
우리나라 흡연자의 86%는 정부가 금연 정책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또 88%의 흡연자들이 다시 시작할 수만 있다면 담배를 피우지 않겠다고 답했습니다.

20여 개국 100여 명의 전문가로 구성된 '국제 금연정책 평가 프로젝트'팀이 세 차례에 걸쳐 한국 흡연자 4500여 명을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40%가 모든 담배제품의 사용을 완전히 금지하는 것에 찬성한다고 밝혔습니다.

흡연자의 94%는 차 안에 어린이 동승자가 있을 때 담배를 피워서는 안 된다고 답했지만, 음식점에서의 흡연 금지는 29%만이 찬성했습니다.

프로젝트팀은 한국 흡연자들이 담배 소비에 소득의 3%만을 지출하고 있고, 담배 가격이 부담돼 금연을 결심한 사람도 2005년 38%에서 2010년 27%로 줄었다며, 담배 세율 인상이 시급하다고 지적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