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비리 의혹’ 김광준 검사, 오늘 중 영장
입력 2012.11.15 (13:11) 수정 2012.11.15 (13:19)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김수창 특임검사팀이 다단계 사기범 조희팔 측과 유진그룹에서 거액을 받은 혐의로 김광준 검사에 대해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하기로 했습니다.



김 검사는 오늘 새벽까지 강도 높은 조사를 받았습니다.



김시원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김수창 특임검사팀이 서울고검 김광준 검사에 대해 특가법상 뇌물 혐의로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하기로 했습니다.



김 검사는 차명계좌를 개설한 뒤 유진그룹 유경선 회장의 동생인 유순태 EM미디어 대표로부터 6억원을,



또 다단계 사기범인 조희팔의 측근 강모 씨로부터 2억 4천만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특임검사팀 관계자는 특정범죄 가중처벌법상 뇌물 등 몇 가지 혐의를 적용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영장 청구에 부족함이 없을 정도로 혐의 사실이 확인됐다고 말했습니다.



김 검사는 오늘 새벽 2시 반까지 16시간 넘는 조사를 마치고 귀가했습니다.



특임검사 팀은 김 검사의 신병을 확보하는대로 후배 검사들과 함께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유진그룹 계열사에 주식투자를 했다는 의혹과, 대구지검 서부지청에 재직할 때 다른 검사의 고소 사건에 압력을 행사했다는 의혹 등을 조사할 예정입니다.



한편 경찰은 김 검사의 실명계좌에 대한 압수 수색 영장을 어제 신청했지만, 아직 검찰로부터 답변을 듣지 못했다고 밝혔습니다.



검찰과 경찰은 오늘 서울의 한 식당에서 수사협의회를 개최해 이중 수사 재발 방지 대책 등에 대해 논의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김시원입니다.
  • ‘비리 의혹’ 김광준 검사, 오늘 중 영장
    • 입력 2012-11-15 13:11:18
    • 수정2012-11-15 13:19:22
    뉴스 12
<앵커 멘트>



김수창 특임검사팀이 다단계 사기범 조희팔 측과 유진그룹에서 거액을 받은 혐의로 김광준 검사에 대해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하기로 했습니다.



김 검사는 오늘 새벽까지 강도 높은 조사를 받았습니다.



김시원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김수창 특임검사팀이 서울고검 김광준 검사에 대해 특가법상 뇌물 혐의로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하기로 했습니다.



김 검사는 차명계좌를 개설한 뒤 유진그룹 유경선 회장의 동생인 유순태 EM미디어 대표로부터 6억원을,



또 다단계 사기범인 조희팔의 측근 강모 씨로부터 2억 4천만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특임검사팀 관계자는 특정범죄 가중처벌법상 뇌물 등 몇 가지 혐의를 적용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영장 청구에 부족함이 없을 정도로 혐의 사실이 확인됐다고 말했습니다.



김 검사는 오늘 새벽 2시 반까지 16시간 넘는 조사를 마치고 귀가했습니다.



특임검사 팀은 김 검사의 신병을 확보하는대로 후배 검사들과 함께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유진그룹 계열사에 주식투자를 했다는 의혹과, 대구지검 서부지청에 재직할 때 다른 검사의 고소 사건에 압력을 행사했다는 의혹 등을 조사할 예정입니다.



한편 경찰은 김 검사의 실명계좌에 대한 압수 수색 영장을 어제 신청했지만, 아직 검찰로부터 답변을 듣지 못했다고 밝혔습니다.



검찰과 경찰은 오늘 서울의 한 식당에서 수사협의회를 개최해 이중 수사 재발 방지 대책 등에 대해 논의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김시원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