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흡연자 86%, 정부가 담배 적극 규제해야”
입력 2012.11.15 (13:11) 수정 2012.11.15 (17:57)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담배를 피우는 사람들도 정부의 금연 정책을 적극 지지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흡연자의 40%는 아예 모든 종류의 담배를 금지하는 것에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보도에 모은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우리나라 흡연자의 86%는 정부가 금연 정책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또 88%의 흡연자들이 다시 시작할 수만 있다면 담배를 피우지 않겠다고 답했습니다.

20여 개국 100여 명의 전문가로 구성된 '국제 금연정책 평가 프로젝트'팀이 2005년부터 2010년까지 세 차례에 걸쳐 한국 흡연자 4500여 명을 조사한 결과입니다.

이 조사에선 또 응답자의 40%가 모든 담배제품의 사용을 완전히 금지하는 것에 찬성한다고 밝혔습니다.

흡연자의 94%는 차 안에 어린이 동승자가 있을 때 담배를 피워서는 안 된다고 답했지만, 음식점에서의 흡연 금지는 29%만이 찬성했습니다.

프로젝트팀은 한국 흡연자들이 담배 소비에 소득의 3%만을 지출하고 있고, 담배 가격이 부담돼 금연을 결심한 사람도 2005년 38%에서 2010년 27%로 줄었다고 지적했습니다.

프로젝트팀은 담배를 끊게 하는 가장 강력한 요소가 담배 가격인만큼, 8년째 제자리인 한국의 담배 세율 인상이 시급하다고 강조했습니다.

KBS 뉴스 모은희입니다.
  • “흡연자 86%, 정부가 담배 적극 규제해야”
    • 입력 2012-11-15 13:11:29
    • 수정2012-11-15 17:57:48
    뉴스 12
<앵커 멘트>

담배를 피우는 사람들도 정부의 금연 정책을 적극 지지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흡연자의 40%는 아예 모든 종류의 담배를 금지하는 것에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보도에 모은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우리나라 흡연자의 86%는 정부가 금연 정책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또 88%의 흡연자들이 다시 시작할 수만 있다면 담배를 피우지 않겠다고 답했습니다.

20여 개국 100여 명의 전문가로 구성된 '국제 금연정책 평가 프로젝트'팀이 2005년부터 2010년까지 세 차례에 걸쳐 한국 흡연자 4500여 명을 조사한 결과입니다.

이 조사에선 또 응답자의 40%가 모든 담배제품의 사용을 완전히 금지하는 것에 찬성한다고 밝혔습니다.

흡연자의 94%는 차 안에 어린이 동승자가 있을 때 담배를 피워서는 안 된다고 답했지만, 음식점에서의 흡연 금지는 29%만이 찬성했습니다.

프로젝트팀은 한국 흡연자들이 담배 소비에 소득의 3%만을 지출하고 있고, 담배 가격이 부담돼 금연을 결심한 사람도 2005년 38%에서 2010년 27%로 줄었다고 지적했습니다.

프로젝트팀은 담배를 끊게 하는 가장 강력한 요소가 담배 가격인만큼, 8년째 제자리인 한국의 담배 세율 인상이 시급하다고 강조했습니다.

KBS 뉴스 모은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