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수능 끝…신입생 유치전 점화
입력 2012.11.15 (13:11)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지난주 수능시험이 끝나나마자 지방 대학들이 신입생 유치에 발벗고 나섰습니다.

갈수록 학생수가 줄어들면서 대학마다 다양한 이벤트를 마련하는 등 수험생들의 마음을 파고들기 위해 사활을 걸고 있습니다.

김영중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대학 댄스동아리의 화려한 춤사위가 수험생들 눈길을 사로잡습니다.

그동안 시험준비로 바짝 긴장하던 수험생들 표정에 모처럼 여유가 묻어납니다.

<인터뷰> 이현국(청주고 3학년) : "설명만 나열하면 지루한데 아무래도 좀더 집중을 하게 되는 것 같습니다."

입시 설명회가 진행되는 동안 밖에 마련된 수 십개의 부스에서는 학과별로 재학생들과 수험생간의 구체적인 개별 진로 상담도 이뤄집니다.

<인터뷰> 김승택(충북대 총장) : "거점 국립대 중 취업률이 높고 장래성이 있는 점 등을 홍보하고 있다."

서원대는 수험생들을 학교가 아닌 극장으로 초대해 영화 상영과 각종 공연을 진행하며 입시 설명회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서원대는 올해 재단이 정상화된 이후 첫 신입생 모집인 만큼 어느 때보다 사활을 걸고 있습니다.

<인터뷰> 정민영(서원대 입학학생처장) : "서원대가 달라졌기 때문에 수험생들의 인식도 다른 것 같습니다."

올해 수능 지원자는 66만 8천 여명으로 지난해 보다 3.6%가 줄었습니다.

학생 수는 줄고 대학 구조 조정의 압박은 거세지면서 수험생을 유치하기 위한 대학들의 경쟁은 어느해보다 치열할 전망입니다.

KBS 뉴스 김영중입니다.
  • 수능 끝…신입생 유치전 점화
    • 입력 2012-11-15 13:11:36
    뉴스 12
<앵커 멘트>

지난주 수능시험이 끝나나마자 지방 대학들이 신입생 유치에 발벗고 나섰습니다.

갈수록 학생수가 줄어들면서 대학마다 다양한 이벤트를 마련하는 등 수험생들의 마음을 파고들기 위해 사활을 걸고 있습니다.

김영중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대학 댄스동아리의 화려한 춤사위가 수험생들 눈길을 사로잡습니다.

그동안 시험준비로 바짝 긴장하던 수험생들 표정에 모처럼 여유가 묻어납니다.

<인터뷰> 이현국(청주고 3학년) : "설명만 나열하면 지루한데 아무래도 좀더 집중을 하게 되는 것 같습니다."

입시 설명회가 진행되는 동안 밖에 마련된 수 십개의 부스에서는 학과별로 재학생들과 수험생간의 구체적인 개별 진로 상담도 이뤄집니다.

<인터뷰> 김승택(충북대 총장) : "거점 국립대 중 취업률이 높고 장래성이 있는 점 등을 홍보하고 있다."

서원대는 수험생들을 학교가 아닌 극장으로 초대해 영화 상영과 각종 공연을 진행하며 입시 설명회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서원대는 올해 재단이 정상화된 이후 첫 신입생 모집인 만큼 어느 때보다 사활을 걸고 있습니다.

<인터뷰> 정민영(서원대 입학학생처장) : "서원대가 달라졌기 때문에 수험생들의 인식도 다른 것 같습니다."

올해 수능 지원자는 66만 8천 여명으로 지난해 보다 3.6%가 줄었습니다.

학생 수는 줄고 대학 구조 조정의 압박은 거세지면서 수험생을 유치하기 위한 대학들의 경쟁은 어느해보다 치열할 전망입니다.

KBS 뉴스 김영중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