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 음식 트집잡으며 풍작 기원
입력 2012.11.15 (13:11)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시마네 현의 한 신사에서 10년 만에 독특한 전통 행사가 열렸는데요.

대접받은 음식에 트집을 잡으며 풍작을 기원하는 의식입니다.

<리포트>

<인터뷰> "장국이 좀 식었네요." "너무 시큼해서 목에서 잘 넘어가지 않아요."

음식에 트집을 잡으면 잡을수록 내년에 풍작이 된다는 전통 의식입니다.

<인터뷰> 주민 : "칭찬은 누구나 할 수 있는데 트집을 잡는 건... 이것도 재밌네요."

음식에 트집을 잡는 건 올해 수확한 것에 만족하지 말고 내년에 더 좋은 농작물을 만들자는 결심입니다.

그냥 트집만 잡으면 되는 게 아니라 감정이 남지 않도록 웃음을 부르는 유머가 필요합니다.

트집 잡는 역할을 맡은 사람들은 밤 늦게까지 시나리오 짜기에 여념이 없습니다.

드디어 행사 당일.

많은 사람들이 신사에 모였습니다.

음식별로 한 명씩 트집을 잡습니다.

실제로는 맛있는 감이 나왔는데요.

<인터뷰> 미즈타 유지 : "써요. 떫어요. 그리고 딱딱해요. 요즘 원숭이가 나타난다는데 원숭이도 안 먹을 감이에요."

풍작을 기원하는 이색 전통 의식.

다음 번 의식은 2년 뒤에 열 계획입니다.

KBS 월드뉴스입니다.
  • 日 음식 트집잡으며 풍작 기원
    • 입력 2012-11-15 13:11:43
    뉴스 12
<앵커 멘트>

시마네 현의 한 신사에서 10년 만에 독특한 전통 행사가 열렸는데요.

대접받은 음식에 트집을 잡으며 풍작을 기원하는 의식입니다.

<리포트>

<인터뷰> "장국이 좀 식었네요." "너무 시큼해서 목에서 잘 넘어가지 않아요."

음식에 트집을 잡으면 잡을수록 내년에 풍작이 된다는 전통 의식입니다.

<인터뷰> 주민 : "칭찬은 누구나 할 수 있는데 트집을 잡는 건... 이것도 재밌네요."

음식에 트집을 잡는 건 올해 수확한 것에 만족하지 말고 내년에 더 좋은 농작물을 만들자는 결심입니다.

그냥 트집만 잡으면 되는 게 아니라 감정이 남지 않도록 웃음을 부르는 유머가 필요합니다.

트집 잡는 역할을 맡은 사람들은 밤 늦게까지 시나리오 짜기에 여념이 없습니다.

드디어 행사 당일.

많은 사람들이 신사에 모였습니다.

음식별로 한 명씩 트집을 잡습니다.

실제로는 맛있는 감이 나왔는데요.

<인터뷰> 미즈타 유지 : "써요. 떫어요. 그리고 딱딱해요. 요즘 원숭이가 나타난다는데 원숭이도 안 먹을 감이에요."

풍작을 기원하는 이색 전통 의식.

다음 번 의식은 2년 뒤에 열 계획입니다.

KBS 월드뉴스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
  • KBS

    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