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민연금 대출 61%, 전월세 자금 때문”
입력 2012.11.15 (13:38) 수정 2012.11.15 (17:09) 사회
국민연금 대출 이용자 열 명 가운데 여섯은 전ㆍ월세 자금 용도로 대출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민연금공단이 '국민연금 실버론' 신청자 9천백여 명을 조사한 결과, 전ㆍ월세자금 목적이 5600여 명으로 61%를 차지했고, 의료비가 3900여 명으로 37%를 차지했습니다.

국민연금공단은 지난 5월부터 60세 이상 연금 수급자에게 긴급 생활안정자금을 최대 500만 원까지 저리로 대출해 주고 있으며, 지금까지 9천백여 명이 358억 원을 신청했다고 밝혔습니다.

응답자의 81%는 '실버론'에 만족한다고 답했으며, 55%는 금융권 대출이 불가능해 실버론을 신청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 “국민연금 대출 61%, 전월세 자금 때문”
    • 입력 2012-11-15 13:38:46
    • 수정2012-11-15 17:09:39
    사회
국민연금 대출 이용자 열 명 가운데 여섯은 전ㆍ월세 자금 용도로 대출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민연금공단이 '국민연금 실버론' 신청자 9천백여 명을 조사한 결과, 전ㆍ월세자금 목적이 5600여 명으로 61%를 차지했고, 의료비가 3900여 명으로 37%를 차지했습니다.

국민연금공단은 지난 5월부터 60세 이상 연금 수급자에게 긴급 생활안정자금을 최대 500만 원까지 저리로 대출해 주고 있으며, 지금까지 9천백여 명이 358억 원을 신청했다고 밝혔습니다.

응답자의 81%는 '실버론'에 만족한다고 답했으며, 55%는 금융권 대출이 불가능해 실버론을 신청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