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술 취해 공사장·병원응급실 행패 혐의 40대 구속
입력 2012.11.15 (15:00) 수정 2012.11.15 (17:09) 사회
서울 동작경찰서는 술에 취해 공사현장이나 병원응급실에서 상습적으로 행패를 부린 혐의로 43살 임 모씨를 구속했습니다.

임 씨는 지난해 11월 서울 노량진동의 한 신축공사장 앞에서 공사장 입구를 차로 가로막고 합의금 명목으로 6백만 원을 받아 챙기는 등 술에 취해 수차례 행패를 부린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임 씨가 지난 2010년부터 최근까지 서울 상도동과 노량진동 일대 병원응급실과 마트 등에서도 상습적으로 업무를 방해했다고 덧붙였습니다.
  • 술 취해 공사장·병원응급실 행패 혐의 40대 구속
    • 입력 2012-11-15 15:00:22
    • 수정2012-11-15 17:09:36
    사회
서울 동작경찰서는 술에 취해 공사현장이나 병원응급실에서 상습적으로 행패를 부린 혐의로 43살 임 모씨를 구속했습니다.

임 씨는 지난해 11월 서울 노량진동의 한 신축공사장 앞에서 공사장 입구를 차로 가로막고 합의금 명목으로 6백만 원을 받아 챙기는 등 술에 취해 수차례 행패를 부린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임 씨가 지난 2010년부터 최근까지 서울 상도동과 노량진동 일대 병원응급실과 마트 등에서도 상습적으로 업무를 방해했다고 덧붙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