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성추문’ CIA 前 국장 여인들, 軍 관련 특권 정지
입력 2012.11.15 (15:45) 수정 2012.11.15 (18:08) 국제
성추문으로 낙마한 퍼트레이어스 전 CIA 국장과 관련된 여인들이 그동안 자신들이 누렸던 미군 관련 특권을 정지당했습니다.

AP 통신은 퍼트레이어스 전 CIA 국장의 내연녀인 전기작가 폴라 브로드웰이 육군정보장교 출신으로 기밀 취급권을 갖고 있었지만, 미 육군이 이를 정지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번 성추문 사건의 한복판에 있는 군 사교계 여성 질 켈리도 자신이 거주하는 플로리다주 탬파의 미군 기지에 대한 무제한 접근권을 박탈당했습니다.
  • ‘성추문’ CIA 前 국장 여인들, 軍 관련 특권 정지
    • 입력 2012-11-15 15:45:33
    • 수정2012-11-15 18:08:52
    국제
성추문으로 낙마한 퍼트레이어스 전 CIA 국장과 관련된 여인들이 그동안 자신들이 누렸던 미군 관련 특권을 정지당했습니다.

AP 통신은 퍼트레이어스 전 CIA 국장의 내연녀인 전기작가 폴라 브로드웰이 육군정보장교 출신으로 기밀 취급권을 갖고 있었지만, 미 육군이 이를 정지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번 성추문 사건의 한복판에 있는 군 사교계 여성 질 켈리도 자신이 거주하는 플로리다주 탬파의 미군 기지에 대한 무제한 접근권을 박탈당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