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통합진보당 부정 경선 462명 기소
입력 2012.11.15 (15:46) 수정 2012.11.15 (17:09) 사회
지난 19대 총선을 앞두고 통합진보당 비례대표 경선 과정에서 일어난 부정 투표 사건으로 후보자와 당원 등 모두 462명이 재판을 받게 됐습니다.

대검찰청 공안부는 전국 14개 지방검찰청 별로 대리 투표한 것으로 의심되는 천7백여 명을 수사한 결과, 20명을 구속기소하고, 442명은 불구속기소했다고 밝혔습니다.

구속자 가운데에는 오옥만, 이영희, 윤갑인재 씨 등 통진당 비례대표 경선 후보자 3명이 포함됐습니다.

지역별로는 광주지검 입건자가 82명으로 가장 많았고, 전주지검과 의정부지검이 뒤를 이었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일부 피의자의 경우 '과거 10년 동안 계속돼 온 것인데 왜 문제가 되는 지 모르겠다'고 말하는 등 이번 부정 투표가 고질적인 문제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강병기 비상대책위원장 등 통합진보당 지도부는 오늘 오후 대검찰청 정문 앞에서 검찰 수사 결과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 검찰, 통합진보당 부정 경선 462명 기소
    • 입력 2012-11-15 15:46:52
    • 수정2012-11-15 17:09:35
    사회
지난 19대 총선을 앞두고 통합진보당 비례대표 경선 과정에서 일어난 부정 투표 사건으로 후보자와 당원 등 모두 462명이 재판을 받게 됐습니다.

대검찰청 공안부는 전국 14개 지방검찰청 별로 대리 투표한 것으로 의심되는 천7백여 명을 수사한 결과, 20명을 구속기소하고, 442명은 불구속기소했다고 밝혔습니다.

구속자 가운데에는 오옥만, 이영희, 윤갑인재 씨 등 통진당 비례대표 경선 후보자 3명이 포함됐습니다.

지역별로는 광주지검 입건자가 82명으로 가장 많았고, 전주지검과 의정부지검이 뒤를 이었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일부 피의자의 경우 '과거 10년 동안 계속돼 온 것인데 왜 문제가 되는 지 모르겠다'고 말하는 등 이번 부정 투표가 고질적인 문제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강병기 비상대책위원장 등 통합진보당 지도부는 오늘 오후 대검찰청 정문 앞에서 검찰 수사 결과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