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성남시 주민 “개 도축 소음·악취 막아달라” 청원
입력 2012.11.15 (16:41) 사회
경기도 성남시의 한 아파트 주민들이 개 사육과 도축으로 소음과 악취에 시달린다며 대책을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성남시 수진동 삼정그린뷰아파트 입주자대표회는 입주자와 시민 660명의 서명을 받아 "개 도축으로 발생하는 소음과 악취 방지대책을 세워달라"며 시의회에 청원서를 제출했습니다.

이들은 청원서에서 "20여 년 전 돼지와 개를 키우던 축사가 현재 개 도축장으로 바뀌어 모란 5일장 전날 도축할 때면 소음과 악취가 극심하다"고 호소했습니다.

이 아파트 앞 녹지에는 개 20~30마리를 키우는 축사 7곳이 있습니다.
  • 성남시 주민 “개 도축 소음·악취 막아달라” 청원
    • 입력 2012-11-15 16:41:19
    사회
경기도 성남시의 한 아파트 주민들이 개 사육과 도축으로 소음과 악취에 시달린다며 대책을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성남시 수진동 삼정그린뷰아파트 입주자대표회는 입주자와 시민 660명의 서명을 받아 "개 도축으로 발생하는 소음과 악취 방지대책을 세워달라"며 시의회에 청원서를 제출했습니다.

이들은 청원서에서 "20여 년 전 돼지와 개를 키우던 축사가 현재 개 도축장으로 바뀌어 모란 5일장 전날 도축할 때면 소음과 악취가 극심하다"고 호소했습니다.

이 아파트 앞 녹지에는 개 20~30마리를 키우는 축사 7곳이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