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NC “즉시 전력 6명·유망주 2명 조합”
입력 2012.11.15 (18:48) 연합뉴스
기존 8개 구단에서 선수 1명씩을 지명한 프로야구 NC 다이노스는 즉시 전력감과 유망주를 적절히 섞는 데 심혈을 기울였다.

NC는 신생 구단 특별 지명권을 행사해 투수 이승호(31·롯데)·송신영(35·한화)·고창성(28·두산)·이태양(19·넥센), 내야수 모창민(27·SK)·조영훈(30·KIA), 포수 김태군(23·LG), 외야수 김종호(28·삼성)를 새 식구로 맞아들였다.

김종문 NC 운영팀장은 15일 "투수 보강에 주력하되 내년 1군에서 당장 뛸 수 있는 선수, 앞을 내다보고 육성할 선수를 고르는 데 집중했다"고 밝혔다.

NC는 유망주로 분류되는 김종호·이태양을 빼고 나머지 6명을 즉시 투입할 수 있는 선수들로 뽑아 내년 시즌 반드시 성적을 내겠다는 각오를 보였다.

김 팀장은 자유계약선수(FA)로 거액을 받고 각각 롯데, 한화에 입단했다가 구위 저하로 1년 만에 팀을 옮긴 이승호, 송신영에 대해 "코칭스태프가 충분히 통할 수 있다고 판단해 뽑은 만큼 큰 문제는 없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김경문 NC 감독은 스프링캠프를 거쳐 두 선수의 보직을 결정할 예정이다.

또 김 팀장은 "각 구단에서 보호선수 20명을 제외하고 1명밖에 선택할 수 없어 포지션 별로 팀에 필요한 선수를 택했다"며 "구단마다 선수층이 달라 적합한 선수를 뽑기가 쉽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날 지명 선수를 다시 트레이드 시장에 내놓을 것이라는 시각에 대해 김 팀장은 "전력을 키우기 위해서라면 모든 가능성을 열어 두겠다"며 여운을 남겼다.

한편 신생팀 지원책에 따라 내년 외국인 선수를 3명 뽑을 수 있는 NC는 모두 투수를 데려온다는 방침을 세웠다.

김 팀장은 "미국에 코치와 스카우트를 파견해 선수들을 주의 깊게 관찰하고 있다"며 "조만간 계약 소식이 올 것으로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 NC “즉시 전력 6명·유망주 2명 조합”
    • 입력 2012-11-15 18:48:26
    연합뉴스
기존 8개 구단에서 선수 1명씩을 지명한 프로야구 NC 다이노스는 즉시 전력감과 유망주를 적절히 섞는 데 심혈을 기울였다.

NC는 신생 구단 특별 지명권을 행사해 투수 이승호(31·롯데)·송신영(35·한화)·고창성(28·두산)·이태양(19·넥센), 내야수 모창민(27·SK)·조영훈(30·KIA), 포수 김태군(23·LG), 외야수 김종호(28·삼성)를 새 식구로 맞아들였다.

김종문 NC 운영팀장은 15일 "투수 보강에 주력하되 내년 1군에서 당장 뛸 수 있는 선수, 앞을 내다보고 육성할 선수를 고르는 데 집중했다"고 밝혔다.

NC는 유망주로 분류되는 김종호·이태양을 빼고 나머지 6명을 즉시 투입할 수 있는 선수들로 뽑아 내년 시즌 반드시 성적을 내겠다는 각오를 보였다.

김 팀장은 자유계약선수(FA)로 거액을 받고 각각 롯데, 한화에 입단했다가 구위 저하로 1년 만에 팀을 옮긴 이승호, 송신영에 대해 "코칭스태프가 충분히 통할 수 있다고 판단해 뽑은 만큼 큰 문제는 없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김경문 NC 감독은 스프링캠프를 거쳐 두 선수의 보직을 결정할 예정이다.

또 김 팀장은 "각 구단에서 보호선수 20명을 제외하고 1명밖에 선택할 수 없어 포지션 별로 팀에 필요한 선수를 택했다"며 "구단마다 선수층이 달라 적합한 선수를 뽑기가 쉽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날 지명 선수를 다시 트레이드 시장에 내놓을 것이라는 시각에 대해 김 팀장은 "전력을 키우기 위해서라면 모든 가능성을 열어 두겠다"며 여운을 남겼다.

한편 신생팀 지원책에 따라 내년 외국인 선수를 3명 뽑을 수 있는 NC는 모두 투수를 데려온다는 방침을 세웠다.

김 팀장은 "미국에 코치와 스카우트를 파견해 선수들을 주의 깊게 관찰하고 있다"며 "조만간 계약 소식이 올 것으로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