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北, 장성급 대대적 교체…김영철 2계급 강등설
입력 2012.11.15 (21:58) 정치
북한 군부가 최근 군단장 등 장성급 인사들을 대대적으로 교체하고 있다고 정부 당국자가 전했습니다.

이 당국자는 특히 천안함·연평도 도발을 주도한 것으로 알려진 김영철 정찰총국장이 기존 대장에서 2계급 아래인 중장으로 강등됐다는 첩보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북한 매체들은 지난달 10일 김정은 제1비서의 금수산기념궁전 참배 소식을 보도하면서 김영철을 중장인 박정천 바로 뒤에 언급했습니다.

대북 전문가들은 지난 7월 이영호 총참모장이 숙청된 이후 북 병사들의 잇단 귀순과 경제 사업의 내각 이관에 대한 군의 불만 표출 등, 북한군의 흐트러진 기강을 다잡기 위해 대규모 인사가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북한은 군뿐만 아니라 내각과 당 등 거의 모든 부문에서 대대적인 세대교체 작업을 벌이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 北, 장성급 대대적 교체…김영철 2계급 강등설
    • 입력 2012-11-15 21:58:11
    정치
북한 군부가 최근 군단장 등 장성급 인사들을 대대적으로 교체하고 있다고 정부 당국자가 전했습니다.

이 당국자는 특히 천안함·연평도 도발을 주도한 것으로 알려진 김영철 정찰총국장이 기존 대장에서 2계급 아래인 중장으로 강등됐다는 첩보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북한 매체들은 지난달 10일 김정은 제1비서의 금수산기념궁전 참배 소식을 보도하면서 김영철을 중장인 박정천 바로 뒤에 언급했습니다.

대북 전문가들은 지난 7월 이영호 총참모장이 숙청된 이후 북 병사들의 잇단 귀순과 경제 사업의 내각 이관에 대한 군의 불만 표출 등, 북한군의 흐트러진 기강을 다잡기 위해 대규모 인사가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북한은 군뿐만 아니라 내각과 당 등 거의 모든 부문에서 대대적인 세대교체 작업을 벌이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