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유럽 23개국 수백만 명 ‘긴축 반대’ 파업 시위
입력 2012.11.15 (21:59)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경제위기를 겪고 있는 유럽 사회의 불안이 갈수록 커지고 있습니다.

유럽 23개 나라에서 수백만 명이 연합해 긴축 정책에 항의하는 시위와 파업을 벌였습니다.

큰 충돌이 빚어졌고 일부지역에서는 교통이 마비됐습니다.

파리에서 김성모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시가전을 방불케 하는 충돌이 스페인 마드리드의 밤을 흔들었습니다.

70여 명이 다쳤고 140여 명이 경찰에 연행됐습니다.

긴축 정책에 항의하는 시위와 파업은 스페인, 포르투갈, 그리스뿐 아니라 프랑스, 독일, 벨기에 등 유럽 23개 나라에서 이어졌습니다.

참가자는 수백만 명에 이르는 것으로 추산됩니다.

<인터뷰> 페르도 알보도바르(스페인 영화감독) : "정부의 긴축정책에 반대합니다. 그 때문에 사람들이 죽어 가고 있습니다."

파업으로 스페인에서만 항공기 7백여 편이 결항됐고 유럽 전역에서 대중교통 운행이 차질을 빚었습니다.

유로존의 실업률은 지난 9월 사상 최고인 11.6%까지 올라 천 8백여만 명이 일자리를 못 찾고 있습니다.

경제 위기가 4년째 이어지며 씀씀이를 매년 줄였지만 재정 적자는 여전합니다.

<인터뷰> 메르켈 : "시위를 할 수 있는 권리가 있고 그 주장을 고려할 것이지만 필요한 일(긴축)은 해야 합니다."

대규모 시위의 압박 속에 유럽연합 EU의 고위 관계자는 긴축 정책을 일부 완화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혀 오는 22일 열릴 EU 정상회의에서 관련 방안이 논의될 것으로 보입니다.

파리에서 KBS 뉴스 김성모입니다.
  • 유럽 23개국 수백만 명 ‘긴축 반대’ 파업 시위
    • 입력 2012-11-15 21:59:22
    뉴스 9
<앵커 멘트>

경제위기를 겪고 있는 유럽 사회의 불안이 갈수록 커지고 있습니다.

유럽 23개 나라에서 수백만 명이 연합해 긴축 정책에 항의하는 시위와 파업을 벌였습니다.

큰 충돌이 빚어졌고 일부지역에서는 교통이 마비됐습니다.

파리에서 김성모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시가전을 방불케 하는 충돌이 스페인 마드리드의 밤을 흔들었습니다.

70여 명이 다쳤고 140여 명이 경찰에 연행됐습니다.

긴축 정책에 항의하는 시위와 파업은 스페인, 포르투갈, 그리스뿐 아니라 프랑스, 독일, 벨기에 등 유럽 23개 나라에서 이어졌습니다.

참가자는 수백만 명에 이르는 것으로 추산됩니다.

<인터뷰> 페르도 알보도바르(스페인 영화감독) : "정부의 긴축정책에 반대합니다. 그 때문에 사람들이 죽어 가고 있습니다."

파업으로 스페인에서만 항공기 7백여 편이 결항됐고 유럽 전역에서 대중교통 운행이 차질을 빚었습니다.

유로존의 실업률은 지난 9월 사상 최고인 11.6%까지 올라 천 8백여만 명이 일자리를 못 찾고 있습니다.

경제 위기가 4년째 이어지며 씀씀이를 매년 줄였지만 재정 적자는 여전합니다.

<인터뷰> 메르켈 : "시위를 할 수 있는 권리가 있고 그 주장을 고려할 것이지만 필요한 일(긴축)은 해야 합니다."

대규모 시위의 압박 속에 유럽연합 EU의 고위 관계자는 긴축 정책을 일부 완화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혀 오는 22일 열릴 EU 정상회의에서 관련 방안이 논의될 것으로 보입니다.

파리에서 KBS 뉴스 김성모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