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퍼트레이어스 “벵가지 피습 직후 테러 결론”
입력 2012.11.17 (07:20) 국제
퍼트레이어스 전 미 중앙정보국장은 리비아 벵가지 주재 미 영사관 피습 사건과 관련해, "사건 발생 사흘 내에 테러범의 소행이라는 것을 알았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지난 9일 불륜을 인정하며 사임한 퍼트레이어스 전 국장은 하원 정보위원회의 비공개 청문회에 출석해 이같이 밝혔다고 피터 킹 의원이 전했습니다.

퍼트레이어스 전 국장은 기자들을 피해 의회 지하통로를 통해 청문회장에 입장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청문회에 앞서 인사말을 통해 자신의 불륜에 대해 유감의 뜻을 밝혔지만 구체적인 내용은 언급하지 않았다고 의원들은 말했습니다.

지난 9월 11일 발생한 벵가지 영사관 피습 사태 이후 현지를 직접 방문했던 퍼트레이어스 전 국장은 하원에 이어 상원 정보위에서도 벵가지 피습 사건에 대해 증언할 예정입니다.
  • 퍼트레이어스 “벵가지 피습 직후 테러 결론”
    • 입력 2012-11-17 07:20:48
    국제
퍼트레이어스 전 미 중앙정보국장은 리비아 벵가지 주재 미 영사관 피습 사건과 관련해, "사건 발생 사흘 내에 테러범의 소행이라는 것을 알았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지난 9일 불륜을 인정하며 사임한 퍼트레이어스 전 국장은 하원 정보위원회의 비공개 청문회에 출석해 이같이 밝혔다고 피터 킹 의원이 전했습니다.

퍼트레이어스 전 국장은 기자들을 피해 의회 지하통로를 통해 청문회장에 입장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청문회에 앞서 인사말을 통해 자신의 불륜에 대해 유감의 뜻을 밝혔지만 구체적인 내용은 언급하지 않았다고 의원들은 말했습니다.

지난 9월 11일 발생한 벵가지 영사관 피습 사태 이후 현지를 직접 방문했던 퍼트레이어스 전 국장은 하원에 이어 상원 정보위에서도 벵가지 피습 사건에 대해 증언할 예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