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최나연, 시즌 최종전 2R ‘1타 차 2위’
입력 2012.11.17 (09:02) 수정 2012.11.17 (10:16) 연합뉴스
올해 US여자오픈 챔피언인 최나연(25·SK텔레콤)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시즌 마지막 대회에서 우승트로피 사냥에 나섰다.

최나연은 16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네이플스의 트윈이글스 골프장 이글코스(파72·7천634야드)에서 열린 CME그룹 타이틀홀더스(총상금 150만달러) 2라운드에서 버디 5개를 골라내고 보기는 1개로 막아 4언더파 68타를 쳤다.

1, 2라운드 합계 9언더파 135타를 기록한 최나연은 이날만 8타를 줄이며 단독 선두로 도약한 미야자토 아이(일본·10언더파 134타)에 한 타 뒤진 2위에 올랐다.

최나연은 올해 7월 US여자오픈에서 첫 메이저대회 우승을 차지한 이후 승수를 쌓지 못하고 있다.

지난달 사임다비 말레이시아에서는 3라운드까지 선두를 달려 시즌 2승 가능성을 키웠으나 마지막 날 박인비(24)에게 역전 우승을 허용했다.

공동 선두에 한 타 뒤진 4위로 2라운드를 시작한 최나연은 이날 샷의 정확도는 전날보다 다소 떨어졌지만 퍼트 개수는 27개에서 25개로 줄였다.

특히 후반에는 보기 없이 버디만 3개를 낚는 쾌조의 컨디션을 자랑했다.

최나연은 "이틀 내내 퍼트가 잘 된 덕분에 경기를 잘 풀어갈 수 있었다"면서 "올해 멋진 시즌을 보냈는데 마지막 대회를 좋은 모습으로 마치고 싶다"고 밝혔다.

1라운드에서 올해 신인왕 유소연(22·한화), 수잔 페테르센(노르웨이)과 공동 선두였던 유선영(26·정관장)은 한 타를 줄여 공동 3위(7언더파 137타)로 밀렸다.

이날 14번홀(파5)에서 유선영은 두번째 샷이 숲에 빠져 언플레이어블을 선언한 뒤 볼을 드롭했으나 이때 팔의 높이가 규정(어깨 높이)보다 낮았다는 이유로 1벌타를 더 받아 트리플 보기를 써내기도 했다.

이에 대해 유선영은 "드롭할 때 팔 높이에 대해서는 전혀 생각하지 못했다. 결국은 내 실수"라면서 "아직 높은 순위에 올라 있는 만큼 잊어버리고 남은 경기에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유소연은 타수를 줄이지 못하고 공동 7위(6언더파 138타)로 주춤했다.

올 시즌 상금(226만 달러)과 평균 타수(70.2)에서 1위에 올라 있는 박인비는 양희영(23·KB금융그룹)과 공동 14위(4언더파 140타)에 자리해 스테이시 루이스(미국)와의 경쟁에서 우위를 점했다.

상금 186만 달러, 평균 타수 70.26타로 박인비를 쫓고 있는 루이스는 이날 이븐파를 써내 공동 24위(2언더파 142타)에 그쳤다.

신지애(24·미래에셋)는 한 타를 잃고 공동 18위(3언더파 141타)에 머물렀다.

세계랭킹 1위 청야니(대만)는 공동 49위(4오버파 148타)로 처졌다.
  • 최나연, 시즌 최종전 2R ‘1타 차 2위’
    • 입력 2012-11-17 09:02:30
    • 수정2012-11-17 10:16:39
    연합뉴스
올해 US여자오픈 챔피언인 최나연(25·SK텔레콤)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시즌 마지막 대회에서 우승트로피 사냥에 나섰다.

최나연은 16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네이플스의 트윈이글스 골프장 이글코스(파72·7천634야드)에서 열린 CME그룹 타이틀홀더스(총상금 150만달러) 2라운드에서 버디 5개를 골라내고 보기는 1개로 막아 4언더파 68타를 쳤다.

1, 2라운드 합계 9언더파 135타를 기록한 최나연은 이날만 8타를 줄이며 단독 선두로 도약한 미야자토 아이(일본·10언더파 134타)에 한 타 뒤진 2위에 올랐다.

최나연은 올해 7월 US여자오픈에서 첫 메이저대회 우승을 차지한 이후 승수를 쌓지 못하고 있다.

지난달 사임다비 말레이시아에서는 3라운드까지 선두를 달려 시즌 2승 가능성을 키웠으나 마지막 날 박인비(24)에게 역전 우승을 허용했다.

공동 선두에 한 타 뒤진 4위로 2라운드를 시작한 최나연은 이날 샷의 정확도는 전날보다 다소 떨어졌지만 퍼트 개수는 27개에서 25개로 줄였다.

특히 후반에는 보기 없이 버디만 3개를 낚는 쾌조의 컨디션을 자랑했다.

최나연은 "이틀 내내 퍼트가 잘 된 덕분에 경기를 잘 풀어갈 수 있었다"면서 "올해 멋진 시즌을 보냈는데 마지막 대회를 좋은 모습으로 마치고 싶다"고 밝혔다.

1라운드에서 올해 신인왕 유소연(22·한화), 수잔 페테르센(노르웨이)과 공동 선두였던 유선영(26·정관장)은 한 타를 줄여 공동 3위(7언더파 137타)로 밀렸다.

이날 14번홀(파5)에서 유선영은 두번째 샷이 숲에 빠져 언플레이어블을 선언한 뒤 볼을 드롭했으나 이때 팔의 높이가 규정(어깨 높이)보다 낮았다는 이유로 1벌타를 더 받아 트리플 보기를 써내기도 했다.

이에 대해 유선영은 "드롭할 때 팔 높이에 대해서는 전혀 생각하지 못했다. 결국은 내 실수"라면서 "아직 높은 순위에 올라 있는 만큼 잊어버리고 남은 경기에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유소연은 타수를 줄이지 못하고 공동 7위(6언더파 138타)로 주춤했다.

올 시즌 상금(226만 달러)과 평균 타수(70.2)에서 1위에 올라 있는 박인비는 양희영(23·KB금융그룹)과 공동 14위(4언더파 140타)에 자리해 스테이시 루이스(미국)와의 경쟁에서 우위를 점했다.

상금 186만 달러, 평균 타수 70.26타로 박인비를 쫓고 있는 루이스는 이날 이븐파를 써내 공동 24위(2언더파 142타)에 그쳤다.

신지애(24·미래에셋)는 한 타를 잃고 공동 18위(3언더파 141타)에 머물렀다.

세계랭킹 1위 청야니(대만)는 공동 49위(4오버파 148타)로 처졌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