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후쿠시마 송어서 기준치 114배 세슘 검출
입력 2012.11.17 (10:44) 수정 2012.11.17 (16:52) 건강·생활
일본 후쿠시마현에서 잡은 송어 한 마리에서 기준치의 114배인 만1천400 베크렐의 방사성 세슘이 검출됐다고 일본 환경성이 밝혔습니다.



이 송어는 지난해 방사성 물질 누출 사고가 난 후쿠시마 제1원전 북쪽 미나미소마의 니이다 강에서 잡힌 것으로, 검출된 세슘은 식품의 방사성 물질 기준치인 ㎏당 100 베크렐보다 훨씬 높았습니다.



또 리타테 마을의 마노댐에서 잡힌 배스와 메기에서는 각각 4천400 베크렐과 3천 베크렐의 방사성 세슘이 나왔습니다.



환경성은 지난 6~7월 후쿠시마현의 강과 호수, 바다에 사는 물고기와 곤충에 있는 세슘을 측정해 이같이 공개했으며, "이전 조사와 같이 바다보다 강과 호수에서 세슘 농도가 더 짙었다"고 밝혔습니다.
  • 후쿠시마 송어서 기준치 114배 세슘 검출
    • 입력 2012-11-17 10:44:01
    • 수정2012-11-17 16:52:03
    건강·생활
일본 후쿠시마현에서 잡은 송어 한 마리에서 기준치의 114배인 만1천400 베크렐의 방사성 세슘이 검출됐다고 일본 환경성이 밝혔습니다.



이 송어는 지난해 방사성 물질 누출 사고가 난 후쿠시마 제1원전 북쪽 미나미소마의 니이다 강에서 잡힌 것으로, 검출된 세슘은 식품의 방사성 물질 기준치인 ㎏당 100 베크렐보다 훨씬 높았습니다.



또 리타테 마을의 마노댐에서 잡힌 배스와 메기에서는 각각 4천400 베크렐과 3천 베크렐의 방사성 세슘이 나왔습니다.



환경성은 지난 6~7월 후쿠시마현의 강과 호수, 바다에 사는 물고기와 곤충에 있는 세슘을 측정해 이같이 공개했으며, "이전 조사와 같이 바다보다 강과 호수에서 세슘 농도가 더 짙었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