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가자지구 전운 고조…국제 사회 중재 본격화
입력 2012.11.18 (12:22) 수정 2012.11.18 (12:36)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이스라엘과 하마스의 포격전이 닷새째 이어지면서 전운이 고조되고 있습니다.

중동의 화약고에 다시 불이 붙자 국제사회의 중재 움직임도 빨라지고 있습니다.

보도에 유지향 기자입니다.

<리포트>

닷새째 이어진 가자 지구에 대한 이스라엘의 공습, 타격은 하마스 정부 청사는 물론 총리 집무실까지 향했습니다.

이스라엘은 '아이언 돔' 미사일을 발사해 하마스가 텔아비브로 발사한 로켓을 공중에서 격추시켰다고 선전했습니다.

<인터뷰>레이보비치(이스라엘 군 대변인)

하마스도 이스라엘에 대한 로켓 공격을 이어갔습니다.

42년 만에 처음으로 성지 예루살렘에까지 로켓을 쏜 데 이어 이스라엘 경제 중심지 텔아비브에도 사흘째 로켓을 발사했습니다.

<인터뷰>바르훔(하마스 대변인)

이번 공습으로 지금까지 팔레스타인에서는 모두 45명이 이스라엘에서는 3명이 숨진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국제 사회의 중재 노력이 잇따르는 가운데, 무르시 이집트 대통령은 양측을 접촉하고 있다며 정전할 조짐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아랍 각국의 외무장관들은 회담을 갖고 팔레스타인 지지를 천명하고 가자지구를 방문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유지향입니다.
  • 가자지구 전운 고조…국제 사회 중재 본격화
    • 입력 2012-11-18 12:22:56
    • 수정2012-11-18 12:36:44
    뉴스 12
<앵커 멘트>

이스라엘과 하마스의 포격전이 닷새째 이어지면서 전운이 고조되고 있습니다.

중동의 화약고에 다시 불이 붙자 국제사회의 중재 움직임도 빨라지고 있습니다.

보도에 유지향 기자입니다.

<리포트>

닷새째 이어진 가자 지구에 대한 이스라엘의 공습, 타격은 하마스 정부 청사는 물론 총리 집무실까지 향했습니다.

이스라엘은 '아이언 돔' 미사일을 발사해 하마스가 텔아비브로 발사한 로켓을 공중에서 격추시켰다고 선전했습니다.

<인터뷰>레이보비치(이스라엘 군 대변인)

하마스도 이스라엘에 대한 로켓 공격을 이어갔습니다.

42년 만에 처음으로 성지 예루살렘에까지 로켓을 쏜 데 이어 이스라엘 경제 중심지 텔아비브에도 사흘째 로켓을 발사했습니다.

<인터뷰>바르훔(하마스 대변인)

이번 공습으로 지금까지 팔레스타인에서는 모두 45명이 이스라엘에서는 3명이 숨진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국제 사회의 중재 노력이 잇따르는 가운데, 무르시 이집트 대통령은 양측을 접촉하고 있다며 정전할 조짐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아랍 각국의 외무장관들은 회담을 갖고 팔레스타인 지지를 천명하고 가자지구를 방문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유지향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