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알코올성 정신장애 환자 4년새 18%↑
입력 2012.11.18 (13:31) 수정 2012.11.18 (19:29) 건강·생활
술에 의존하거나 술 때문에 인지와 감정 등에 문제가 생긴 알코올성 정신장애 환자가 계속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민건강보험은 알코올성 정신장애 환자가 지난 2007년 6만6천196명에서 지난해에는 7만8천357명으로 18% 늘었고, 관련 진료비도 1,190억원에서 1,905억원으로 연평균 12%씩 증가했다고 밣혔습니다.



2007년 179만여원이던 환자 1인당 진료비도 1.4배인 243만여원으로 늘었습니다.



연령별로는 50대가 가장 많았고 이어 60대와 40대가 그 뒤를 이었습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은 "알코올성 정신장애는 해독과 재활 등의 치료 절차가 필요하다"며 "환자를 줄이려면 음주에 관대한 사회적 분위기가 바뀌고 지나친 음주 폐해에 대한 교육이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 알코올성 정신장애 환자 4년새 18%↑
    • 입력 2012-11-18 13:31:15
    • 수정2012-11-18 19:29:25
    건강·생활
술에 의존하거나 술 때문에 인지와 감정 등에 문제가 생긴 알코올성 정신장애 환자가 계속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민건강보험은 알코올성 정신장애 환자가 지난 2007년 6만6천196명에서 지난해에는 7만8천357명으로 18% 늘었고, 관련 진료비도 1,190억원에서 1,905억원으로 연평균 12%씩 증가했다고 밣혔습니다.



2007년 179만여원이던 환자 1인당 진료비도 1.4배인 243만여원으로 늘었습니다.



연령별로는 50대가 가장 많았고 이어 60대와 40대가 그 뒤를 이었습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은 "알코올성 정신장애는 해독과 재활 등의 치료 절차가 필요하다"며 "환자를 줄이려면 음주에 관대한 사회적 분위기가 바뀌고 지나친 음주 폐해에 대한 교육이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