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FA 이현곤, NC와 총 10억5천만 원 계약
입력 2012.11.18 (14:18) 수정 2012.11.18 (14:23) 연합뉴스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에서 자유계약선수(FA)가 된 내야수 이현곤(32)이 내년 1군 무대에 가세하는 신생팀 NC 다이노스 유니폼을 입는다.



NC 구단은 18일 "이현곤과 3년간 총액 10억5천만원에 계약했다"고 밝혔다.



계약금은 3억원이고, 3년간 연봉 1억5천만원(총 4억5천만원)에 옵션 1억원씩(총 3억원)이 포함됐다.



김경문 NC 감독은 "이현곤은 성실하고 팀에 도움이 될 선수"라면서 "이현곤의 영입으로 어느 정도 전력이 갖춰졌다"고 계약을 반겼다.



배석현 단장도 "공·수를 겸비한 경험 많고 유능한 내야수를 영입하게 돼 기쁘다"면서 "이현곤의 영입으로 내야 수비전력을 보강할 수 있게 됐으며 신인 선수들이 성장하는 데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기대했다.



NC는 타 구단 협상이 가능해진 17일 SK에서 거포 이호준을 3년간 총액 20억원에 영입한 데 이어 FA 시장에서 두 명의 선수를 끌어안는 데 성공했다.



이현곤이 새 둥지를 찾으면서 올해 FA 시장에 나온 5명의 선수 중 미계약 선수는 홍성흔(전 롯데)만 남게 됐다.



한편, NC는 이날 투수 김태형을 넥센 히어로즈에 내주고, 대신 넥센에서 투수 임창민과 내야수 차화준을 받는 1:2 트레이드를 단행했다.



이번 트레이드는 유망주 투수와 즉시 전력감을 찾는 두 구단의 목표가 맞아 떨어져 이뤄졌다.



김경문 감독은 "전력 보강을 위해 트레이드는 언제든지 열려 있다"고 밝혔다.
  • FA 이현곤, NC와 총 10억5천만 원 계약
    • 입력 2012-11-18 14:18:18
    • 수정2012-11-18 14:23:22
    연합뉴스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에서 자유계약선수(FA)가 된 내야수 이현곤(32)이 내년 1군 무대에 가세하는 신생팀 NC 다이노스 유니폼을 입는다.



NC 구단은 18일 "이현곤과 3년간 총액 10억5천만원에 계약했다"고 밝혔다.



계약금은 3억원이고, 3년간 연봉 1억5천만원(총 4억5천만원)에 옵션 1억원씩(총 3억원)이 포함됐다.



김경문 NC 감독은 "이현곤은 성실하고 팀에 도움이 될 선수"라면서 "이현곤의 영입으로 어느 정도 전력이 갖춰졌다"고 계약을 반겼다.



배석현 단장도 "공·수를 겸비한 경험 많고 유능한 내야수를 영입하게 돼 기쁘다"면서 "이현곤의 영입으로 내야 수비전력을 보강할 수 있게 됐으며 신인 선수들이 성장하는 데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기대했다.



NC는 타 구단 협상이 가능해진 17일 SK에서 거포 이호준을 3년간 총액 20억원에 영입한 데 이어 FA 시장에서 두 명의 선수를 끌어안는 데 성공했다.



이현곤이 새 둥지를 찾으면서 올해 FA 시장에 나온 5명의 선수 중 미계약 선수는 홍성흔(전 롯데)만 남게 됐다.



한편, NC는 이날 투수 김태형을 넥센 히어로즈에 내주고, 대신 넥센에서 투수 임창민과 내야수 차화준을 받는 1:2 트레이드를 단행했다.



이번 트레이드는 유망주 투수와 즉시 전력감을 찾는 두 구단의 목표가 맞아 떨어져 이뤄졌다.



김경문 감독은 "전력 보강을 위해 트레이드는 언제든지 열려 있다"고 밝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