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유소연 “LPGA 신인왕 목표 이뤄 행복”
입력 2012.11.18 (19:37) 수정 2012.11.18 (19:44) 연합뉴스
 2012시즌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신인왕에 오른 유소연(22·한화)이 올시즌 행복했던 시간을 돌아보며 내년 포부를 드러냈다.



지난 16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 네이플스에서 열린 롤렉스 어워즈에서 신인왕에 오른 유소연은 "처음 LPGA 시즌을 시작할 때 나의 목표는 신인왕이었다"며 "목표를 이루게 돼 정말 행복하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32명의 신인 사이에서 독보적인 기량을 선보인 유소연은 신인왕 포인트를 1천368점 얻어 2위 렉시 톰슨(미국·803점)을 565점 차로 제치고 신인왕의 영예를 얻었다.



한국 선수 중 역대 8번째 신인왕이다.



지난해 US여자오픈 우승자 자격으로 올시즌 LPGA 무대에 본격적으로 뛰어든 유소연은 제이미파 톨리도 대회에서 정상에 오르는 등 22번의 경기에서 15차례 톱10에 진입했다.



유소연은 현재 톱10 진입율, 평균 타수 등 7개 부문에서 10위권 내에 올라있다.



세계 랭킹은 9위다.



유소연은 "신인왕 트로피를 받은 것이 정말로 기쁘다"며 "제이미 파 톨레도 시합에서의 우승은 말로 표현할 수 없을 정도의 짜릿한 경험이었다"고 올시즌을 돌아봤다.



유소연은 "많은 한국 선배 선수들이 LPGA에서 신인왕의 길을 열어주셨기에 나도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느꼈다"며 "LPGA 신인왕은 한국 선수들의 전통과도 같은 느낌이라 나도 선배님들이 이뤄놓은 길을 따라가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또 "(박)세리 언니가 1998년 US여자오픈에서 우승한 것으로부터 많은 영향을 받았다"며 "세리 언니처럼 나도 주니어 골퍼들에게 훌륭한 롤모델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연세대에서 체육교육학을 전공하는 유소연은 현재 출전 중인 CME 타이틀홀더스 대회를 마친 뒤 내년 2월 학교를 졸업하고서 다음 시즌 목표를 세울 계획이다.



유소연은 "이제 LPGA 경기 코스나 LPGA 대회를 어떻게 준비해야 할지 배웠으니 더욱더 커질 관심과 사랑에 보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당찬 포부를 밝혔다.
  • 유소연 “LPGA 신인왕 목표 이뤄 행복”
    • 입력 2012-11-18 19:37:26
    • 수정2012-11-18 19:44:13
    연합뉴스
 2012시즌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신인왕에 오른 유소연(22·한화)이 올시즌 행복했던 시간을 돌아보며 내년 포부를 드러냈다.



지난 16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 네이플스에서 열린 롤렉스 어워즈에서 신인왕에 오른 유소연은 "처음 LPGA 시즌을 시작할 때 나의 목표는 신인왕이었다"며 "목표를 이루게 돼 정말 행복하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32명의 신인 사이에서 독보적인 기량을 선보인 유소연은 신인왕 포인트를 1천368점 얻어 2위 렉시 톰슨(미국·803점)을 565점 차로 제치고 신인왕의 영예를 얻었다.



한국 선수 중 역대 8번째 신인왕이다.



지난해 US여자오픈 우승자 자격으로 올시즌 LPGA 무대에 본격적으로 뛰어든 유소연은 제이미파 톨리도 대회에서 정상에 오르는 등 22번의 경기에서 15차례 톱10에 진입했다.



유소연은 현재 톱10 진입율, 평균 타수 등 7개 부문에서 10위권 내에 올라있다.



세계 랭킹은 9위다.



유소연은 "신인왕 트로피를 받은 것이 정말로 기쁘다"며 "제이미 파 톨레도 시합에서의 우승은 말로 표현할 수 없을 정도의 짜릿한 경험이었다"고 올시즌을 돌아봤다.



유소연은 "많은 한국 선배 선수들이 LPGA에서 신인왕의 길을 열어주셨기에 나도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느꼈다"며 "LPGA 신인왕은 한국 선수들의 전통과도 같은 느낌이라 나도 선배님들이 이뤄놓은 길을 따라가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또 "(박)세리 언니가 1998년 US여자오픈에서 우승한 것으로부터 많은 영향을 받았다"며 "세리 언니처럼 나도 주니어 골퍼들에게 훌륭한 롤모델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연세대에서 체육교육학을 전공하는 유소연은 현재 출전 중인 CME 타이틀홀더스 대회를 마친 뒤 내년 2월 학교를 졸업하고서 다음 시즌 목표를 세울 계획이다.



유소연은 "이제 LPGA 경기 코스나 LPGA 대회를 어떻게 준비해야 할지 배웠으니 더욱더 커질 관심과 사랑에 보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당찬 포부를 밝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