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데얀, 김병지 거미손 뚫고 새역사
입력 2012.11.18 (20:37) 포토뉴스
데얀, K리그 최다골 쐈다!

18일 오후 경남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현대오일뱅크 2012 K리그 경남FC-FC서울 경기, 서울 데얀이 경기 시작 2분 만에 경남 김병지 골키퍼를 뚫고 K리그 한시즌 최다골인 29호골을 넣고 있다.

데얀, 위풍당당 30호골!
18일 오후 경남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현대오일뱅크 2012 K리그 경남FC-FC서울 경기, 서울 데얀이 팀 동료 정조국이 얻어낸 페널티킥을 성공시켜 K리그 한시즌 최다골인 30호골을 기록한 뒤 주먹을 불끈 쥐며 기뻐하고 있다.
데얀의 날!
18일 오후 경남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현대오일뱅크 2012 K리그 경남FC-FC서울 경기, 서울 데얀이 골을 넣은 후 팀 동료들과 함께 기뻐하고 있다.
침착한 PK골
18일 오후 경남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현대오일뱅크 2012 K리그 경남FC-FC서울 경기, 서울 데얀이 팀 동료 정조국이 얻어낸 페널티킥을 성고시키고 있다.
몰리나 ‘비켜, 데얀 도와주러 가야해’
18일 오후 경남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현대오일뱅크 2012 K리그 경남FC-FC서울 경기, 서울 몰리나(왼쪽)가 경남 이재명을 피해 돌파를 시도하고 있다.
1대3 볼다툼
18일 오후 경남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현대오일뱅크 2012 K리그 경남FC-FC서울 경기, 서울 박희도(오른쪽 두번째)가 경남 선수들과 볼다툼을 하고 있다.
  • 데얀, 김병지 거미손 뚫고 새역사
    • 입력 2012-11-18 20:37:52
    포토뉴스

18일 오후 경남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현대오일뱅크 2012 K리그 경남FC-FC서울 경기, 서울 데얀이 경기 시작 2분 만에 경남 김병지 골키퍼를 뚫고 K리그 한시즌 최다골인 29호골을 넣고 있다.

18일 오후 경남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현대오일뱅크 2012 K리그 경남FC-FC서울 경기, 서울 데얀이 경기 시작 2분 만에 경남 김병지 골키퍼를 뚫고 K리그 한시즌 최다골인 29호골을 넣고 있다.

18일 오후 경남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현대오일뱅크 2012 K리그 경남FC-FC서울 경기, 서울 데얀이 경기 시작 2분 만에 경남 김병지 골키퍼를 뚫고 K리그 한시즌 최다골인 29호골을 넣고 있다.

18일 오후 경남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현대오일뱅크 2012 K리그 경남FC-FC서울 경기, 서울 데얀이 경기 시작 2분 만에 경남 김병지 골키퍼를 뚫고 K리그 한시즌 최다골인 29호골을 넣고 있다.

18일 오후 경남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현대오일뱅크 2012 K리그 경남FC-FC서울 경기, 서울 데얀이 경기 시작 2분 만에 경남 김병지 골키퍼를 뚫고 K리그 한시즌 최다골인 29호골을 넣고 있다.

18일 오후 경남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현대오일뱅크 2012 K리그 경남FC-FC서울 경기, 서울 데얀이 경기 시작 2분 만에 경남 김병지 골키퍼를 뚫고 K리그 한시즌 최다골인 29호골을 넣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