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오바마 “북한, 핵 버리고 평화 길 택해야”
입력 2012.11.20 (06:19) 수정 2012.11.20 (16:58) 국제
동남아시아를 순방 중인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북한 지도부에 핵을 버리고 평화와 진전의 길을 택하라고 말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미얀마 양곤대학 연설에서 "공포 정치를 하는 국가가 철권통치를 풀 준비가 돼 있다면 미국이 지원할 것"이라고 한 약속을 상기시키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또 미얀마에 2년간 1억7천만 달러를 지원하기로 약속하는 대신 북한과의 군사 관계를 끊고 재래식 무기 거래를 위한 금융 계좌와 관련 사무실도 모두 폐쇄하라고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오바마 “북한, 핵 버리고 평화 길 택해야”
    • 입력 2012-11-20 06:19:48
    • 수정2012-11-20 16:58:22
    국제
동남아시아를 순방 중인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북한 지도부에 핵을 버리고 평화와 진전의 길을 택하라고 말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미얀마 양곤대학 연설에서 "공포 정치를 하는 국가가 철권통치를 풀 준비가 돼 있다면 미국이 지원할 것"이라고 한 약속을 상기시키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또 미얀마에 2년간 1억7천만 달러를 지원하기로 약속하는 대신 북한과의 군사 관계를 끊고 재래식 무기 거래를 위한 금융 계좌와 관련 사무실도 모두 폐쇄하라고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