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국을 사랑하는 K리그 최고 용병, 데얀
입력 2012.11.20 (07:11)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프로축구 FC서울의 데얀이 K리그 통산 한 시즌 최다골 신기록을 세우며, 역대 최고 외국인 선수로 평가받고 있습니다.

박주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k리그 한 시즌 최다인 29호 골,

그리고 추가골로 최초로 한 시즌 30골 시대를 열었습니다.

기록의 사나이, 데얀입니다.

지난 2007년 데뷔해 어느덧 육년차 K리거가 된 데얀.

초반엔 적응에 어려움이 많았지만 지금은 한국 문화와 축구에 녹아들었습니다.

<녹취> "데얀 안 좋아..라는 말이 낫 굿이야?"

K리그에서 뛰는 동안 결혼과 대표팀 발탁 등 좋은 일만 생겨, 한국은 이제 제2의 고향이 됐습니다.

<인터뷰> 데얀 : "여기서 6년있었어요. 언빌리버블. 여기 생활 너무 좋아요. 2010년에 이어 올해도 챔피언되어서 팬들과 마음껏 그 기분 즐기고 싶어"

성공적인 적응은 신기록 행진으로 이어졌습니다.

올시즌 최단기간 100호 골 돌파, 외국인 최다골의 새 기록을 세웠고, 지난 주말 시즌 최다 골로 k리그의 역사를 새로 썼습니다.

데얀의 활약으로 1위를 질주중인 서울은 내일 제주를 상대로 리그 우승에 도전합니다.

KBS 뉴스 박주미입니다.
  • 한국을 사랑하는 K리그 최고 용병, 데얀
    • 입력 2012-11-20 07:11:02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프로축구 FC서울의 데얀이 K리그 통산 한 시즌 최다골 신기록을 세우며, 역대 최고 외국인 선수로 평가받고 있습니다.

박주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k리그 한 시즌 최다인 29호 골,

그리고 추가골로 최초로 한 시즌 30골 시대를 열었습니다.

기록의 사나이, 데얀입니다.

지난 2007년 데뷔해 어느덧 육년차 K리거가 된 데얀.

초반엔 적응에 어려움이 많았지만 지금은 한국 문화와 축구에 녹아들었습니다.

<녹취> "데얀 안 좋아..라는 말이 낫 굿이야?"

K리그에서 뛰는 동안 결혼과 대표팀 발탁 등 좋은 일만 생겨, 한국은 이제 제2의 고향이 됐습니다.

<인터뷰> 데얀 : "여기서 6년있었어요. 언빌리버블. 여기 생활 너무 좋아요. 2010년에 이어 올해도 챔피언되어서 팬들과 마음껏 그 기분 즐기고 싶어"

성공적인 적응은 신기록 행진으로 이어졌습니다.

올시즌 최단기간 100호 골 돌파, 외국인 최다골의 새 기록을 세웠고, 지난 주말 시즌 최다 골로 k리그의 역사를 새로 썼습니다.

데얀의 활약으로 1위를 질주중인 서울은 내일 제주를 상대로 리그 우승에 도전합니다.

KBS 뉴스 박주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